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기술

검색어

오토 릴리 엔탈, 글라이더, 비행, 활공, 공기 역학, 교통, 기술

관련 엑스트라

질문

  • 오토 릴리엔탈은 국적이 무엇이었습니까?
  • 오토 릴리엔탈은 글라이더 11번을 언제 만들었습니까?
  • 오토 릴리엔탈의 사진이 있습니까?
  • 릴리엔탈은 글라이더를 금속 구조로 만들었습니다. 맞습니까?
  • 릴리엔탈의 글라이더는 군사적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았습니다. 맞습니까?
  • 오토 릴리엔탈은 엔진이 있고 자동으로 작동하는 비행기를 지었습니까?
  • 릴리엔탈은 처음에 날개가 있는 비행기를 만들어봤습니다. 맞습니까?
  • 릴리엔탈은 글라이더로 얼마나 긴 거리를 날 수 있었습니까?
  • 릴리엔탈은 몇 대의 글라이더를 만들었습니까?
  • 릴리엔탈은 어떤 유형의 글라이더를 만들어 봤습니까?
  • 릴리엔탈은 글라이더를 어떻게 조종할 수 있었습니까?
  • 공기보다 더 무거운 기계로 날아가기가 가능합니까?
  • 착륙 때 비행기에 작용하는 알짜힘은 윗쪽입니까?
  • 라이트 형제는 자기 비행기를 지어봤을 때 릴리엔탈의 설계와 결과를 바탕으로 했습니다. 맞습니까?
  • 릴리엔탈은 높은 곳을 무서워했기 때문에 한번도 날아보지 않았습니다. 맞습니까?
  • 릴리엔탈은 글라이더가 떨어졌을 때 죽었습니까?
  • 릴리엔탈은 마지막 몇 마디가 무엇이었습니까?

장면

글라이더

릴리엔탈의 발명품

릴리엔탈 형제는 비행의 세 가지 기초적 요소, 즉 양력, 추진력, 그리고 조종을 일찍 깨달아서 이것들을 따져서 최초 기계를 만들어 봤다.
처음에 작은 증기기관이 추진해 주는 날개를 가진 비행기를 만들려고 했는데 여러 차례의 실패한 시도 후에 글라이더를 짓기로 하였다. 1874년에 여러 모델을 설계해 놓았다.

(1890년부터 혼자 활동하는) 오토 릴리엔탈은 캔버스 천버들가지단엽 글라이더를 만들었다. 자기 몸무게를 올려서 이 구조를 조종할 수 있었다. 글라이더를 끊임없이 발달하면서 비행에 대한 경험도 점점 많이 얻었다.
상승된 곳에서 바람 부는 방향으로 달려서 이륙했다. 처음의 비행은 50-100 미터 밖에 안 되었지만 나중에 350 미터에 달했다.

그는 총 18 대를 만들어 봤는데 15 대는 단엽 글라이더, 3 대는 복엽기였다. 가장 발달된 발명품은 1815년에 지은 11번 비행기였다. 복제품이 8 개가 만들어졌으며 2 개는 영국에서 팔렸다.

그런데 그의 모델의 가장 큰 단점은 조종사가 다리를 움직여야 몸무게를 옮길 수 있는 것이었다. 이 때문에 조종이 좀 어려웠고 옆으로부터 부르는 바람에 대한 보호가 약했다.

비행

공기를 정복한다

역사상 최초 비행에 대한 과학적 시도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설계였다. 그의 발명품은 나중에 다른 발명가가 더 발달시켜 보게 되었다. (낙하산, 날개를 퍼덕거리는 비행기,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첫째 성공적인 비행은 열기구가 한 것이었다. 프랑스 몽골피에 형제가 만든 열기구는 1783년파리에서 올라갔다. 그런데 그때에는 아직 땅에 고정되어 있었다. 최초 자유 비행은 필라트르 드 로지에가 해 본 것이었다.

나중에 사람이 움직이게 하는 비행기와 관한 계획도 여러 생겼다. 수많은 실패한 시도 후에, 발명가들은 기류를 이용해서 공중에 오르는 글라이더를 지었다. 잘 작동하고 조종사가 탈 수 있는 최초 글라이더는 1853년에 조지 케일리가 설계하고 만든 기계였다.

오토 릴리엔탈1891년에 자기 글라이더를 설계하고 만들어 본 것이다. 이 기계는 현대 행글라이더의 선구자가 되었다. 릴리엔탈은 이렇게 말했다: '비행기를 발명하는 것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비행기를 짓는 것은 무엇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비행기를 타고 날아보는 것은 모든 것입니다'.

릴리엔탈의 눈으로 보니까

비행의 개척자

독일 기술자오토 릴리엔탈 (1848-1896), 그리고 그의 형제인 구스타브는 이미 어렸을 때 비행에 푹 빠진 아이였다. 새의 비행에 관해서 꼼꼼한 관찰을 하고 최초의 구조를 같이 만들어 봤다.

수많은 실패한 시도 후에 형이 포기하기로 했는데도 오토 릴리엔탈은 계속 해보려고 했다. 계획을 계속해서 세우고 모델을 발달시켰다.
1891년부터 첫째 비행 시도도 했다. 베를린 근체에 위치하는 인공 언덕 위에서 뛰어 내렸다. 몇년이 지난 후에, 실험을 리노웰 산맥에서 계속했다.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2000 차례 넘게 날아봤다. 1896년 8월 9일에 실험적인 복엽 글라이더가 15 미터의 높이에서 떨어졌다. 오토는 척추가 골절되었고 다음날에 죽었다. 그의 전설적인 마지막 몇 마디도 격정적인 천직을 비춰준다: "희생을 바쳐야 한다."

오토 릴리엔탈

구조

  • 철사로 된 보조기
  • 목조 구조
  • 날개
  • 꼬리 부분
  • 캔버스 천

애니메이션

내레이션

오토 릴리엔탈19세기 후반에 살고 활동했던 독일 기술자였다. 형제 그수타브와 함께 의 비행에 관해서 꼼꼼한 관찰을 하고 비행의 세 가지 기초적 요소, 즉 양력, 추진력, 그리고 조종을 깨달았다. 처음에 작은 증기기관이 추진해 주는 날개를 가진 비행기를 만들려고 했는데 여러 차례의 실패한 시도 후에 글라이더를 짓기로 하였다. 1874년에 여러 모델을 설계해 놓았다.

수많은 실패한 시도 후에 형이 포기하기로 했는데도 오토 릴리엔탈은 계속 해보려고 했다. 계획을 계속해서 세우고 모델을 발달시켰다. 캔버스 천과 버들가지로 최소한 18 대의 글라이더를 지었다. 상승된 곳에서 바람 부는 방향으로 달려서 이륙했다. 처음의 비행은 50-100 미터 밖에 안 되었지만 나중에 300 미터에 달했다.

이 애니메이션에서 소대한 단엽 글라이더는 몸무게를 올려서 조종이 가능했다. 그런데 큰 단점은 조종사가 다리를 움직여야 몸무게를 옮길 수 있는 것이었다. 따라서 조종이 좀 어려웠다.
오토 릴리엔탈은 1891년에 자기 글라이더를 설계하고 만들어 본 것이다. 이 기계는 현대 행글라이더의 선구자가 되었다. 릴리엔탈은 이렇게 말했다: '비행기를 발명하는 것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비행기를 짓는 것은 무엇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비행기를 타고 날아보는 것은 모든 것입니다'.

관련 엑스트라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엔진이 달린 비행기 (아더리안 야노쉬, 1910년)

리벨레 (잠자리)라는 비행기의 구조는 (헝가리) 비행 역사의 이정표 중의 하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비행기 (1488년–1489년)

이 놀라운 정도로 복잡한 연구의 목표는 새가 날아가는 과정의 다양한 단계를 모방하는 것이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업장 (피렌체, 16세기)

르네상스 박식가 레오나르도의 작업장에 들어가서 그의 제일 중요한 발명품과 작품을 구경합시다.

헬리콥터 실험 (아시봇 오스카, 1928년)

비행 역사의 이정표로서 아시봇 오스카의 첫째 헬리콥터는 1928년에 처녀 여행을 실시했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다이달로스와 이카로스

크레타 섬에서 도망가려는 아버지와 아들의 참사를 이야기하는 그리 설화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기계의 날개 (1493년–1495년)

기계의 날개는 레오나르도가 비행에 대한 스케치들 중의 걸작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퍼덕거리는 날개 (1487년–1489년)

레오나르도는 퍼덕거리는 날개를 계획할 때 새들의 날개, 또한 한 잘못된 가설을 바탕으로 했다.

포커기 I (1917년)

이 독일 3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이다.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체펠린 비행선, LZ 17 작센 (1913년)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열기구 (18세기)

프랑스인 몽골피에 형제는 비행의 개척자였다.

콩코드 (1969년)

최초 초음속 여객기는 1976년에 처음 취향했다.

에어버스 A380 (2005년)

2층으로 되고 넓은 기체를 갖고 있는 이 비행기는 500 명 이상의 승객을 나를 수 있다.

봄바디어 CRJ200 (1991년)

이 작은 여객기는 속도, 편리 및 경제작동을 기본으로 해서 만들어졌다.

융커스 G 24 수상 비행기

수상 비행기는 땅에서부터 이륙할 뿐만 아니라 수면에서부터 뜨기도 가능하다.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