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구석기시대의 동굴

구석기시대의 동굴

인간의 역사의 최초 주거는 그 시대 사람들의 생활에 대해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역사

검색어

선사 시대, 선사 시대 사람, 동굴, 동굴 그림, 알타미라, 라스코, 고고학, 큰 떼거리, 커뮤니티, 거주지, 자연 틈새, 주거, 오두막, 인류학, 급송, 불, 만드는 화재, 도구 사용, 불 사용, 툴 제작, 이력, 라이프 스타일, 혈족, 장치, 사람의

관련 엑스트라

질문

  • 가장 이른 고고학적 시대가 어느였습니까?
  • 석기 시대 속의 첫 기간은 어느였습니까?
  • 어느 것은 구석기 시대 사람들의 집이 아니었습니까?
  • 다음 중에서 어느 것이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일반적인 도구가 아니었습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은 무기로 무엇을 쓰지 않았습니까?
  • 인간을 중심으로 하는 과학 분야는 그리스어에서 유래한 단어로 어떻게 부릅니까?
  • 다음 중에서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이 먹을 것을 얻는 데에 쓰지 않은 것이 무엇이었습니까?
  • 처음으로 고기도 먹는 인간은 어느 인간종이었습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의 공통체는 무엇이라고 부릅니까?
  • 동굴의 벽화에 무엇을 묘사하지 않았습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이 사는 곳을 선택할 때 무엇의 가까움이 중요하지 않았습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벽화를 보니까 어느 색깔이 일반적이지 않습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들은 사냥과 수집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까?
  • 대부분의 벽화는 입구 바로 옆의 벽 일부에 그려졌습니까?
  • 무리에 대해 어느 것이 틀립니까?
  • 구석기 시대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활동이 무엇이었습니까?
  • 구석기 시대 사람들이 어떤 동물을 보지 못했을까요?
  • 다음 문장은 어떤 도구를 묘사합니까? 동물 가죽을 씻는 데에 쓰인 깎아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 다음 문장은 어떤 도구를 묘사합니까? 큰 조약돌이나 돌을 깎아서 만들어진 것인데 모양이 눈물과 비슷합니다.
  • 초기 구석기 시대의 도구를 만들 때 어느 방법이 쓰였을까요?
  • 다음 중에서 어느가 불의 장점이 아닙니까?
  • 초기 구석기 시대의 인간들의 성격 중에서 고고학자들에게 무엇이 큰 도움이 됩니까?

장면

도구

  • 선사 시대 도구
  • 주먹도끼 - 눈물과 비슷한 모양인 도구였는데 돌을 깎아내서 만들어졌다. 일반적으로 사용된 것이었다.
  • 긁어내는 도구 - 동물을 가죽을 깨끗하게 하는 데에 쓰인 도구였다.
  • 화살촉 - 조각된 돌 화살촉은 동물의 힘줄, 아니면 식물의 섬유질을 써서 자루에 묶였다.
  • 바늘 - 뼈로 만들어졌는데 옷을 만드는 데, 또한 가죽에 구멍을 만드는 데에 쓰였다.

인류의 역사는 한 기간 동안 사용했던 도구의 재료, 그리고 그 도구를 만드는 기술에 따라서 고고학적 시대로 나눌 수 있다. 역사적 시대와 대조적으로, 고고학적 시대는 뚜렷한 경계가 없고 지방에 따라서 다를 때도 있다. 어떤 도구의 발전을 살펴보면서 인류 역사의 발전에 대해서도 사실적인 모습을 알아보는 것도 가능하다.

첫째 고고학적 시대는 석기 시대라고 부르는데 초기 구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또한 신석기 시대를 포함한다.

가장 이른 고고학적 시대는 바로 석기 시대였다. 당시 도구들을 만드는 데에 쓰인 주요 원자재는 이었다. 또한 돌 이외, 하고 나무도 사용되었다. 석기 시대의 첫 기간은 초기 구석기 시대라고 하는데 석기를 일반적으로 조금씩 깎아서 만들었다.

애니메이션

고고학자들은 처음에 동굴 안에서 선사 시대 사람이 살았다는 증거를 찾았기 때문에 선사 시대 사람들이 동국 안에서만 생활했다고 믿고 주장했다. 그런데 현대 연구 장치는 이 생각이 잘못됐다고 입증했다.

사실, 거주는 세 가지 있었다. 어떤 바기에 자연적으로 생긴 틈인 동굴 이외에 튀어나온 벼랑 (현애) 아래에서 사는 공간을 만들기도 하고 이런 바위로 된 것이 없었다면 나뭇가지 및 뼈로 오두막을 짓고 동물의 가죽으로 덮기도 했다.
이런 "집"은 보통 (건축 자재가 가까워서) 살림 옆, 아니면 샘이나 하천 같은 수원 근처에 세워졌다.

선사시대 인간이 살았던 곳에서는 고고학자들이 수많은 인공물을 발견하였다. 동물의 뼈나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무기와 도구들을 쓰레기로서 버렸는데 사람의 유해와 같이 동굴 안이나 옆에서 두꺼운 층으로 남아 있었다.

동굴에서 발견된 벽화들은 오늘날까지도 고고학의 인공물의 분리된 종류이며 많은 문제를 낸다. 이 벽화 속에서는 보통 동물과 사냥하는 사람을 묘사하고 동굴의 이나 천장에 그려졌다.
이제까지 약 200개의 벽화가 알려져 있다. 가장 유명해진 동굴은 스페인에 있는 알타미라 동굴, 그리고 프랑스에 있는 라스코 동굴이다.

선사시대 인간은 우선 자연에서 찾은 만 사용했는데 나중에 자기도 불을 피우고 조절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불은 밝음 온기를 제공하는 데다가 동물을 쫓아냈고 고기를 더 입에 맞게 만들었다.
선사시대 인간은 소공동체나 무리에서 생활했다. 혼자서 살았더라면 살아남을 수 없었을 것이다. 무리에 속되는 사람들은 친족 관계를 갖고 있었다. 서로 돌보고 살았다.

구석기시대의 동굴

구석기시대의 거주

고고학자들은 처음에 동굴 안에서 선사 시대 사람이 살았다는 증거를 찾았기 때문에 선사 시대 사람들이 동국 안에서만 생활했다고 믿고 주장했다. 그런데 현대 연구 장치는 이 생각이 잘못됐다고 입증했다.
사실, 거주는 세 가지 있었다. 어떤 바기에 자연적으로 생긴 틈인 동굴 이외에 튀어나온 벼랑 (현애) 아래에서 사는 공간을 만들기도 하고 이런 바위로 된 것이 없었다면 나뭇가지 및 뼈로 오두막을 짓고 동물의 가죽으로 덮기도 했다.

이런 "집"은 보통 (건축 자재가 가까워서) 살림 옆, 아니면 샘이나 하천 같은 수원 근처에 세워졌다.

외부

고고학자들은 처음에 동굴 안에서 선사 시대 사람이 살았다는 증거를 찾았기 때문에 선사 시대 사람들이 동국 안에서만 생활했다고 믿고 주장했다. 그런데 현대 연구 장치는 이 생각이 잘못됐다고 입증했다.

사실, 거주는 세 가지 있었다. 어떤 바기에 자연적으로 생긴 틈인 동굴 이외에 튀어나온 벼랑 (현애) 아래에서 사는 공간을 만들기도 하고 이런 바위로 된 것이 없었다면 나뭇가지 및 뼈로 오두막을 짓고 동물의 가죽으로 덮기도 했다.
이런 "집"은 보통 (건축 자재가 가까워서) 살림 옆, 아니면 샘이나 하천 같은 수원 근처에 세워졌다.

내부

  • 긁어내는 도구 - 동물을 가죽을 깨끗하게 하는 데에 쓰인 도구였다.
  • 화살 - 선사시대 인간은 활과 화살을 알고 사용할 줄 알았으니까 빠르게 다니는 동물도 사냥할 수 있었다.
  • 동물 가죽 - 선사시대 인간은 사냥감으로 잡은 동물의 몸에서 거의 모든 일부를 활용했다. 씻고 말린 동물 가죽으로 주로 의류, 신발하고 담요를 만들었다.
  • - 선사시대 인간은 활과 화살을 알고 사용할 줄 알았으니까 빠르게 다니는 동물도 사냥할 수 있었다.

선사시대 인간이 살았던 곳에서는 고고학자들과 인류학자들은 수많은 인공물을 발견하였다. 동물의 뼈나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무기와 도구들을 쓰레기로서 버렸는데 사람의 유해와 같이 동굴 안이나 옆에서 두꺼운 층으로 남아 있었다.

구석기시대의 사람의 주요 활동은 먹을 것을 구하기였다. 이 사람들은 수렵, 어로, 채집을 통해 식량을 구했다. 처음에 식물과 과일만 수집했다. 최초 사냥꾼은 호모 에렉투스 (직립 원인)이었는데 그는 식물, 생선, 달팽이와 조개류 이외에 고기도 먹었다.

선사시대 인간은 우선 자연에서 찾은 만 사용했는데 나중에 자기도 불을 피우고 조절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불은 밝음 온기를 제공하는 데다가 동물을 쫓아냈고 고기를 더 입에 맞게 만들었다.

선사시대 인간은 소공동체나 무리에서 생활했다. 혼자서 살았더라면 살아남을 수 없었을 것이다. 무리에 속되는 사람들은 친족 관계를 갖고 있었다. 서로 돌보고 살았다.

동굴벽화

  • 검치호
  • 털매머드

동굴에서 발견된 벽화들은 오늘날까지도 고고학의 인공물의 분리된 종류이며 많은 문제를 낸다. 이 벽화 속에서는 보통 동물과 사냥하는 사람을 묘사하고 동굴의 이나 천장에 그려졌다.
이제까지 약 200개의 벽화가 알려져 있다. 가장 유명해진 동굴은 스페인에 있는 알타미라 동굴, 그리고 프랑스에 있는 라스코 동굴이다.

산책

내레이션

고고학자들은 처음에 동굴 안에서 선사 시대 사람이 살았다는 증거를 찾았기 때문에 선사 시대 사람들이 동국 안에서만 생활했다고 믿고 주장했다. 그런데 현대 연구 장치는 이 생각이 잘못됐다고 입증했다.

사실, 거주는 세 가지 있었다. 어떤 바기에 자연적으로 생긴 틈인 동굴 이외에 튀어나온 벼랑 (현애) 아래에서 사는 공간을 만들기도 하고 이런 바위로 된 것이 없었다면 나뭇가지 및 뼈로 오두막을 짓고 동물의 가죽으로 덮기도 했다.
이런 "집"은 보통 (건축 자재가 가까워서) 살림 옆, 아니면 샘이나 하천 같은 수원 근처에 세워졌다.

선사시대 인간이 살았던 곳에서는 고고학자들이 수많은 인공물을 발견하였다. 동물의 뼈나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무기와 도구들을 쓰레기로서 버렸는데 사람의 유해와 같이 동굴 안이나 옆에서 두꺼운 층으로 남아 있었다.

동굴에서 발견된 벽화들은 오늘날까지도 고고학의 인공물의 분리된 종류이며 많은 문제를 낸다. 이 벽화 속에서는 보통 동물과 사냥하는 사람을 묘사하고 동굴의 이나 천장에 그려졌다.
이제까지 약 200개의 벽화가 알려져 있다. 가장 유명해진 동굴은 스페인에 있는 알타미라 동굴, 그리고 프랑스에 있는 라스코 동굴이다.

선사시대 인간은 우선 자연에서 찾은 만 사용했는데 나중에 자기도 불을 피우고 조절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불은 밝음 온기를 제공하는 데다가 동물을 쫓아냈고 고기를 더 입에 맞게 만들었다.
선사시대 인간은 소공동체나 무리에서 생활했다. 혼자서 살았더라면 살아남을 수 없었을 것이다. 무리에 속되는 사람들은 친족 관계를 갖고 있었다. 서로 돌보고 살았다.

관련 엑스트라

아이스맨, 외치

아마 금석 병용 시대 때 살았던 사람의 미라는 알프스 산맥의 한 빙하에서 발견되었다.

인류의 진화 I. - 나무에서 내려온다

인간은 옛날부터 자기의 유래, 조상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석기 시대부터 철기 시대까지

도끼의 고고학적 기간 내내의 발달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인류의 진화 III. - 마지막 장면

네안데르탈인이 멸종했을까요? 아니면 현인이 그를 퇴출시켰을까요? 혹은 아직까지도...

유럽의 거석문화

거대한 석괴로 구성된 건물들은 몇 천년전에 달하는 유물들인데 거석문화의 기념물이다.

인류의 진화 II. - 신세계를 향해서

인류 진화의 두번째 단계 때, 호모 에렉투스, 즉 직립 원인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했습니다.

스톤헨지 (그레이트브리튼, 청동기시대)

영국의 전세계에서 잘 알려져 있는 표석은 고고학자들에게 오늘날도 미스터리다.

돌멘 (하네배드)

현재 네들란드에 위치하는 특별한 돌멘들은 약 5000년 전에 만들어졌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