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금성

금성은 태양으로부터 두번째 행성이며 달 이외에 밤하늘의 가장 밝은 빛을 내는 물체이다.

지리학

검색어

금성, 샛별, 태양계, 바위 행성, 내부 행성, 태양, 행성, 천문학, 천체 물리학, 지리학, 물리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태양계

  • 태양
  • 수성
  • 금성
  • 지구
  • 화성
  • 목성
  • 토성
  • 천왕성
  • 해왕성

금성은 태양계의 행성 중에서 하나이며 태양으로부터 두번째 내행성이다. 지구형 행성이고 밀도가 높다. (5.25 g/cm³) 크기 및 질량은 지구와 매우 비슷하니까 지구의 자매라고 부르기 흔하다.

금성

  • 회전축
  • 궤도면에의 수직선
  • 금성의 궤도면
  • 금성의 궤도
  • 금성의 적도
  • 177.4°

정보:

지름: 12,103.6 km (지구보다 0.95 배)

질량: 4.868×10²⁴ kg (지구보다 0.815 배)

평균 밀도: 5.243 g/cm³

표면 중력: 0.907 g

지상 기온: +460 °C

위성의 수: 0

자전 주기: 243.16 일 (역행)

자전축 기울기: 177.4° (궤도면에 거의 수직)

태양으로부터의 평균 거리:
108,200,000 km = 0.72 AU =
6.04 광분

공전궤도이심률: 0.0068 (거의 원형)

궤도 주기: 224.7 일

지형

  • 테라 아프로디테라다
  • 테라 라다
  • 아탈란타 평원
  • 오드라 평원
  • 세드나 평원
  • 니오베 평원
  • 티나틴 평원
  • 헬렌 평원
  • 기네비어 평원
  • 아이노 평원
  • 지벡 평원
  • 라비니아 평원
  • 나브카 평원
  • 프레이야 평원
  • 맥스웰 평원
  • 벨라모 평원
  • 루살카 평원
  • 알파 지역
  • 베타 지역
  • 레아 몬스
  • 테이아 몬스
  • 굴라봉
  • 마트 몬스
  • 아르테미스 코로나
  • 이슈타르 육지

금성의 표면은 척박하고 바위투성이다. 충돌 분화구는 몇 군데 밖에 없는데 현무암 순상화산이 여러 활동하고 있다. 금성은 판구조론이 없다. 표면은 반투명하고 고반사 황산 구름으로 덮여 있다.

많은 천문학자들은 예전에 금성 표면에 이 있었다고 믿는데 태양의 늘어나는 밝음으로 인해 온도가 올라가서 바다를 점점 증발시켰다. 결과적으로, 대기에서의 증기 비율이 증가했다. 수증기는 적외선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온실 효과는 더 강해졌으므로 온도가 또 올라가고 더 많은 증발이 일어났다.

지구형 행성 중에서 대기가​ 밀도가 가장 높은 행선은 금성이다. 주로 이산화탄소, 그리고 으로 구성되었다. (황은 화산 활동을 가리킨다.) 기압은 지구보다 90배 더 크다.

금성의 온실 효과는 태양계에서 가장 강하며 지상 기온은 높다 (+460 °C). 금성은 밀접한 층이 된 구름으로 덮여 있고 햇빛의 3분의 2정도를 반사한다.

금성의 조각

  • 대기 - 매우 밀접하고 무거우며 이산화탄소로 구성되었다. 대류권의 상한은 100 킬로미터 높다.
  • 표면 - 몇 10 킬로미터 두껍다.
  • 맨틀 - 아마 3000 킬로미터 두껍다.
  • - 지름은 약 6000 킬로미터이며 철로 이어졌다.

금성의 궤도

  • 금성
  • 태양
  • 태양으로부터의 평균 거리: 108,200,000 km
  • 궤도 주기: 224.7일
  • 금성의 궤도

애니메이션

금성은 빛이 가장 밝은 천체들 중에 하나임으로써 미의 여신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로마 신화에 따르면, 비너스는 정원의 여신이었다. 그리스 신화의 아프로디테, 즉 사랑과 미의 여신과 같다고 믿어져 있다.

몇 명의 고대 천문학자는 태양의 동쪽 및 서쪽에 보이는 천체가 같지 않고 다르다고 생각했다. 새벽 때 볼 수 있는 천체는 '빛을 가져오는 것', 즉 포스포로스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해질녘 때 보이는 천체는 아틀라스의 아들, 헤스페로스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그리스 철학과이자 수학자인 피타고라스포스포로스와 헤스페로스같다는 것을 최초로 발견했다. 지구에서 보니까 금성은 태양의 양면에 나타날 수 있다. 금성도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어떨 때는 저녁의 명성, 또 어떤 때는 새벽의 명성으로 여겨진다.

지구에서 보니까 태양으로부터 46도 넘게 멀리 떨어지지 않는다. 변하는 단계는 달과 비슷하다.

금성으로 최초로 보낸 탐사선은 1962년의 마리너2호였다. 두꺼운 대기 및 구름 때문에 표면을 볼 수 없었다. 결국, 금성의 표면을 레이더와 전파 망원경을 써서 파이오니어 비너스, 마젤란, 그리고 베네라라는 탐사선이 금성 주위를 돌아가면서 알아냈다.

파이오니어호가 얻은 정보에 따르면, 표면의 70%는 언덕이 많은 평야이고 20%는 저지대이며 나머지 10%는 '대륙'이라고 부르는데 평균 표면 준위보다 4-5 킬로미터 높은 영역이다.
소련의 베네라7-14호는 표면에 착륙해서 파노라마 이미지를 찍고 흙을 분석하였다. 높은 온도 때문에 1-2시간 밖에 작동을 못 하였다.

2005년에 발사한 유럽 비너스 익스프레스호 탐사선은 대기 및 흙을 분석하며 표면과 행성의 플라스마 환경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의 금성 기후 우주선, 아카츠키호는 2010년 5월 21일에 발사되었다. 이 탐사선의 목표는 금성이 왜 초회전을 하고 있는가, 황산 구름이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활화산이 있는가, 예전에 물로 가득찬 바다가 있었는가를 발견하는 것이다.

금성은 태양계의 행성 중에서 하나이며 태양으로부터 두번째 내행성이다.

지구형 행성이고 밀도가 높다. (5.25 g/cm³) 크기 및 질량은 지구와 매우 비슷하니까 지구의 자매라고 부르기 흔하다.

금성의 표면은 척박하고 바위투성이다. 충돌 분화구는 몇 군데 밖에 없는데 현무암 순상화산이 여러 활동하고 있다. 금성은 판구조론이 없다. 표면은 반투명하고 고반사 황산 구름으로 덮여 있다.

많은 천문학자들은 예전에 금성 표면에 이 있었다고 믿는데 태양의 늘어나는 밝음으로 인해 온도가 올라가서 바다를 점점 증발시켰다. 결과적으로, 대기에서의 증기 비율이 증가했다. 수증기는 적외선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온실 효과는 더 강해졌으므로 온도가 또 올라가고 더 많은 증발이 일어났다.

지구형 행성 중에서 대기가​ 밀도가 가장 높은 행선은 금성이다. 주로 이산화탄소, 그리고 으로 구성되었다. (황은 화산 활동을 가리킨다.) 기압은 지구보다 90배 더 크다.
금성의 온실 효과는 태양계에서 가장 강하며 지상 기온은 높다 (+460 °C).

금성은 밀접한 층이 된 구름으로 덮여 있고 햇빛의 3분의 2정도를 반사한다.
차축은 궤도면에 거의 수직이기 때문에 (즉, 2.6°로만 기울여 있기 때문에) 금성에서 계절에 따라 기후가 바꾸지 않고 강한 온실 효과로 인해 극지방과 적도 지방, 아니면 밤과 낮의 온도는 아랫층에 큰 차이가 없다.

금성은 궤도 방향과 반대쪽으로 자전하고 있다. 가장 느리게 회전하는 행성인데 궤도 주기는 243 지구일이다. 또, 자기장은 매우 약하다. 태양풍은 금성의 이온층과 직접 상호 작용을 하고 있다.

내레이션

금성은 빛이 가장 밝은 천체들 중에 하나임으로써 미의 여신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로마 신화에 따르면, 비너스는 정원의 여신이었다. 그리스 신화의 아프로디테, 즉 사랑과 미의 여신과 같다고 믿어져 있다.

몇 명의 고대 천문학자는 태양의 동쪽 및 서쪽에 보이는 천체가 같지 않고 다르다고 생각했다. 새벽 때 볼 수 있는 천체는 '빛을 가져오는 것', 즉 포스포로스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해질녘 때 보이는 천체는 아틀라스의 아들, 헤스페로스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그리스 철학과이자 수학자인 피타고라스포스포로스와 헤스페로스같다는 것을 최초로 발견했다. 지구에서 보니까 금성은 태양의 양면에 나타날 수 있다. 금성도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어떨 때는 저녁의 명성, 또 어떤 때는 새벽의 명성으로 여겨진다.

지구에서 보니까 태양으로부터 46도 넘게 멀리 떨어지지 않는다. 변하는 단계는 달과 비슷하다.

금성으로 최초로 보낸 탐사선은 1962년의 마리너2호였다. 두꺼운 대기 및 구름 때문에 표면을 볼 수 없었다. 결국, 금성의 표면을 레이더와 전파 망원경을 써서 파이오니어 비너스, 마젤란, 그리고 베네라라는 탐사선이 금성 주위를 돌아가면서 알아냈다.

파이오니어호가 얻은 정보에 따르면, 표면의 70%는 언덕이 많은 평야이고 20%는 저지대이며 나머지 10%는 '대륙'이라고 부르는데 평균 표면 준위보다 4-5 킬로미터 높은 영역이다.
소련의 베네라7-14호는 표면에 착륙해서 파노라마 이미지를 찍고 흙을 분석하였다. 높은 온도 때문에 1-2시간 밖에 작동을 못 하였다.

2005년에 발사한 유럽 비너스 익스프레스호 탐사선은 대기 및 흙을 분석하며 표면과 행성의 플라스마 환경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의 금성 기후 우주선, 아카츠키호는 2010년 5월 21일에 발사되었다. 이 탐사선의 목표는 금성이 왜 초회전을 하고 있는가, 황산 구름이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활화산이 있는가, 예전에 물로 가득찬 바다가 있었는가를 발견하는 것이다.

금성은 태양계의 행성 중에서 하나이며 태양으로부터 두번째 내행성이다.

지구형 행성이고 밀도가 높다. (5.25 g/cm³) 크기 및 질량은 지구와 매우 비슷하니까 지구의 자매라고 부르기 흔하다.

금성의 표면은 척박하고 바위투성이다. 충돌 분화구는 몇 군데 밖에 없는데 현무암 순상화산이 여러 활동하고 있다. 금성은 판구조론이 없다. 표면은 반투명하고 고반사 황산 구름으로 덮여 있다.

많은 천문학자들은 예전에 금성 표면에 이 있었다고 믿는데 태양의 늘어나는 밝음으로 인해 온도가 올라가서 바다를 점점 증발시켰다. 결과적으로, 대기에서의 증기 비율이 증가했다. 수증기는 적외선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온실 효과는 더 강해졌으므로 온도가 또 올라가고 더 많은 증발이 일어났다.

지구형 행성 중에서 대기가​ 밀도가 가장 높은 행선은 금성이다. 주로 이산화탄소, 그리고 으로 구성되었다. (황은 화산 활동을 가리킨다.) 기압은 지구보다 90배 더 크다.
금성의 온실 효과는 태양계에서 가장 강하며 지상 기온은 높다 (+460 °C).

금성은 밀접한 층이 된 구름으로 덮여 있고 햇빛의 3분의 2정도를 반사한다.
차축은 궤도면에 거의 수직이기 때문에 (즉, 2.6°로만 기울여 있기 때문에) 금성에서 계절에 따라 기후가 바꾸지 않고 강한 온실 효과로 인해 극지방과 적도 지방, 아니면 밤과 낮의 온도는 아랫층에 큰 차이가 없다.

금성은 궤도 방향과 반대쪽으로 자전하고 있다. 가장 느리게 회전하는 행성인데 궤도 주기는 243 지구일이다. 또, 자기장은 매우 약하다. 태양풍은 금성의 이온층과 직접 상호 작용을 하고 있다.

관련 엑스트라

혜성

혜성은 태양 주변을 돌아가는 극적인 천체이다.

흥미로운 지리학적 사실 – 사회 지리학

이 애니메이션은 사회 지리학에 관련된 흥미로운 사실을 소개한다.

중국의 기복지도

중국의 지형과 수로학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뉴호라이즌스 호의 미션

뉴호라이즌스이라는 탐사선은 2006년에 발사되었고 목표는 명왕성과 카이퍼대를...

오스트리아의 행정 구역

오스트리아의 행정 구역, 그리고 각 주의 수도를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다.

별의 유형

일반적인 별, 그리고 큰질량 별의 발전과정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아시아의 국가들

세계의 국가, 그의 수도와 국기를 배웁시다!

가축과 농작물의 유래

가축과 농작물은 세계 곳곳에서 유래한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