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혜성

혜성

혜성은 태양 주변을 돌아가는 극적인 천체이다.

지리학

검색어

소행성, 유성, 혜성, Halley-üstökös, 핼리, 천문학, 태양계, 오르트 성운, 소행성대, 천문 개체, 카이퍼 벨트, 우주 탐구, 태양 주위를 공전주기, 대기권 밖, 물리학, 태양, 지리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태양계

  • 혜성
  • 오르트 성 - 태양계의 경계에 있는 구 모양의 '구름'이다. 수십억 개의 혜성으로 구성된다.
  • 카이퍼대 - 태양계의 대행성 뒤에 위치하는 소행성대이다.

간혹, 태양계에서 장관을 이루는 현상을 관찰할 수 있다. 이 중의 하나는 혜성이 생기는 일이다. 혜성이란 지구에서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전체를 말하는데 하늘에서 주기적으로 보이기만 한다.

혜성

  • 머리 - 혜성의 윗부분에서 나오는 코마와 핵이다.
  • 가스 꼬리 - 태양-혜성의 선에 위치하는 긴 일직선이다. 가스로 구성된다.
  • 먼지 꼬리 - 혜성의 긴 곡선 꼬리이다. 코마에서 나오는 가스가 떨어지게 한 입자들로 구성됐다.
  • 태양풍

혜성은 , 코마 꼬리로 구성된다. 태양계의 가장 오래된 요소들로 이어졌다. 태양 성운에서부터 태양계의 외부로 어떤 물질들이 배출되었을 때 형성되었다. 거기에서는 기체가 얼어갈 만큼 온도가 낮으므로 돌부스러기먼지 입자들이 서로 붙어지고 말았다. 물얼음하고 다양한 얼었던 탄소화합물에 의해 붙여진 핵은 모양이 불규칙적이며 껍질에 구멍이 많다. 바로 그것 때문에 혜성의 핵은 가끔 '더러운 눈덩이'라고 불린다.

혜성이 태양의 주변을 지나갈 때, 그 안의 얼었던 가스들 중에서 몇 가지가 승화되는데 즉 기체 상태가 되면서 바출될 때 먼지 분자들을 내보낸다. 코마는 바로 이렇게 형성된다. 코마란 핵을 둘러싸는 대기 같은 물질로 된 봉투이다. 혜성이 태양 옆을 지나갈 때마다 물질의 일부를 잃어버리게 되기 때문에 어느새 없어질 것이다.

태양풍은 가스와 다른 분자들을 태양에서부터 멀리 가게 하므로 혜성의 꼬리가 나타난다. 혜성은 꼬리가 두 개 있다. 하나는 더 길고 직선 모양인데 기체로 구성되었으며 다른 하나는 더 짧고 곡선 모양인데 먼지 분자들로 이어졌다. 가스 꼬리 속의 가스 분자들은 이온화된 상태라서 푸르스름한 빛을 내며 먼지로 된 꼬리, 다른 말로 반대 꼬리는 태양의 빛을 반사한다. 그런 이유로, 색깔은 밝고 노르스름하다.

궤도

  • 카이퍼대 - 태양계의 대행성 뒤에 위치하는 소행성대이다.
  • 단주기 혜성 - 그런 혜성은 태양계의 면대칭과 비슷한 궤도면이 있다. 궤도 주기는 200년 이하이다. 카이퍼대에서 나왔다.
  • 장주기 혜성 - 그런 혜성은 궤도 주기는 200년 이상이다. 수백만년이 된다. 오르트 성운에서 나왔다.
  • 태양과 가까운 궤도 일부

혜성은 보통 외부 태양계의 가장 먼 일부, 즉 카이퍼대 혹은 오르트 성운에서 나온다. 이들의 중력 불안정으로 인해서 아무런 방해가 일어나도 혜성은 자기 궤도를 떠나가게 돼 버려 내부 태양계를 향해 움직이기 시작할 것이다.

궤도를 바탕으로, 혜성은 단주기 및 장주기로 분류될 수 있다. 단주기 혜성카이퍼대에서 나오며 궤도 주기는 200년 이하라서 내부 태양계로 상대적으로 흔히 돌아간다. 그러나 장주기 혜성오르트 성운에서 나오고 궤도 주기는 200년과 수백만년 사이 다양하다.

핼리 혜성

  • 태양
  • 주피터
  • 토성
  • 천왕성
  • 해왕성
  • 핼리 혜성 - 궤도 주기는 75.3년이다. 지구에서부터 지난번에 1986년에 관찰했고 다시 2016년에 나타날 것이다. 최초로 관찰된 혜성이다.
  • 태양과 가까운 궤도 일부

핼리 혜성은 인간이 최초로 발견한 혜성이었다. 태양과 가장 가까이 갈 때에는 육안으로도 구경하기 가능하다. 지구에서 마지막으로 보였을 때는 1986년이었으며 다시 2061년에 돌아올 것이다. 궤도 주기는 약 75년이다. 단주기 혜성이다.

1986년에 나왔을 때, 여러 대의 우주 탐색기가 검사하러 갔다. 수집한 자료에 의하면, 15x15x8 킬로미터의 은 주로 물얼음으로 구성되며 어둡고 얇은 껍질로 덮여 있다.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 혜성

  • 태양
  • 마르스
  • 주피터
  • 토성
  • 천왕성
  • 해왕성
  •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 혜성 - 현재, 궤도 주기는 6.5년이다. 1969년에 발견됐다. 지구에서 보낸 로봇이 최초로 궤도하고 도착한 곳이다.

추류모프-게라시멘코 혜성 (혜성 67P/Churyumov-Gerasimenko)은 아마 카이퍼대에서 나왔을 것인데 궤도는 목성의 중력으로 인해서 많이 변경됐다. 지금은 내부 태양계에서 궤도를 돌아가고 있으며 궤도 주기는 6년반이다.

그의 은 모양이 고무 오리와 비슷해 보이는데 두 개의 큰 덩어리가 한 좁은 목에 의해 연결되어 있는 것 같다. 태양 옆을 지나갈 때마다 표면에서 대량의 수증기가 배출된다. 측정기가 처음으로 착륙한 혜성이었다.

목성의 중력

  • 혜성 슈메이커 레비 - 1993년에 발견됐다. 아마 1970년대에 목성 주변을 궤도하기 시작했다. 목성의 중력은 그때 잡았기 때문이다. 1992년에 목성의 중력은 여러 조각으로 깨지게 했다. 혜성의 조각들은 1994년 7월에 목성의 남반구와 충돌하였다.

목성의 질량은 태양계의 외부에서 들어오는 혜성의 궤도를 변경시킬 수 있을 만큼 크고 사실 자기 중력장 속으로 끌어들게 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내부 행성들과의 충돌을 막는다. 목성이 잡은 혜성들 중의 하나는 슈메이커-레비 9 혜성(Shoemaker–Levy)이었다. 1993년에 발견된 혜성이다. 목성 주변을 돌아가기를 아마 1970년대에 시작했다. 목성이 그때 잡았을 것이다. 여러 조각으로 깨진 후, 1992년에 목성의 중력으로 인해서 찢어졌다. 조각들은 1994년 7월에 목성의 남반구와 부딫혔다.

혜성, 소행성, 유성체

  • 혜성 - 먼지와 얼음으로 구성된 천체이다. 태양과 가까워지면 꼬리를 낸다.
  • 소행성 - 지름이 1 km보다 길지만 행성보다 작은 천체이다.
  • 유성체 - 소행성보다 작은 천체이다. 지구의 표면에 부딪칠 때 운석이라고 한다.
  • 유성 - 지구의 대기를 이룬 유성체가 만든 광 현상이다. 별똥별이라고도 불린다.
  • 운석 - 유성체의 조각인데 지구의 표면에 부딪쳤지만 충격에서 견디었다.

혜성, 소행성하고 유성체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태양과 가까이 생기는 꼬리는 바로 혜성의 특징들 중의 하나다. 크기가 비슷한 소행성꼬리가 없다. 또, 재료 구성도 다르다. 형성의 위치가 달랐기 때문이다. 소행성태양과 가까운 곳에서 생겼지만 혜성은 하도 멀리 있었다.

유성체혜성과 소행성보다 작지만 행성간의 먼지 입자들보다 크다. 지구의 대기 속으로 들어갈 때 공기 입자들과 서로 작용한다. 이때 생기는 광 현상은 바로 유성, 다른 말로 별동 별이라고 불린다. 유성체는 대기 속에서 완전히 타서 없어지지 못하면 조각들이 운석으로서 지구의 표면을 이룬다.

내레이션

간혹, 태양계에서 장관을 이루는 현상을 관찰할 수 있다. 이 중의 하나는 혜성이 생기는 일이다. 혜성이란 지구에서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전체를 말하는데 하늘에서 주기적으로 보이기만 한다.

혜성은 , 코마 꼬리로 구성된다. 물얼음하고 다양한 얼었던 탄소화합물에 의해 붙여진 핵은 모양이 불규칙적이며 껍질에 구멍이 많다. 바로 그것 때문에 혜성의 핵은 가끔 '더러운 눈덩이'라고 불린다.

혜성이 태양의 주변을 지나갈 때, 그 안의 얼었던 가스들 중에서 몇 가지가 승화되는데 즉 기체 상태가 되면서 바출될 때 먼지 분자들을 내보낸다. 코마는 바로 이렇게 형성된다. 코마란 핵을 둘러싸는 대기 같은 물질로 된 봉투이다.

태양풍은 가스와 다른 분자들을 태양에서부터 멀리 가게 하므로 혜성의 꼬리가 나타난다. 혜성은 꼬리가 두 개 있다. 하나는 더 길고 직선 모양인데 기체로 구성되었으며 다른 하나는 더 짧고 곡선 모양인데 먼지 분자들로 이어졌다. 가스 꼬리 속의 가스 분자들은 이온화된 상태라서 푸르스름한 빛을 내며 먼지로 된 꼬리, 다른 말로 반대 꼬리는 태양의 빛을 반사한다. 그런 이유로, 색깔은 밝고 노르스름하다.

궤도를 바탕으로, 혜성은 단주기 및 장주기로 분류될 수 있다. 단주기 혜성카이퍼대에서 나오며 궤도 주기는 200년 이하라서 내부 태양계로 상대적으로 흔히 돌아간다. 그러나 장주기 혜성오르트 성운에서 나오고 궤도 주기는 200년과 수백만년 사이 다양하다.

핼리 혜성은 인간이 최초로 발견한 혜성이었다. 태양과 가장 가까이 갈 때에는 육안으로도 구경하기 가능하다. 지구에서 마지막으로 보였을 때는 1986년이었으며 다시 2061년에 돌아올 것이다. 궤도 주기는 약 75년이다. 단주기 혜성이다.

1986년에 나왔을 때, 여러 대의 우주 탐색기가 검사하러 갔다. 수집한 자료에 의하면, 15x15x8 킬로미터의 은 주로 물얼음으로 구성되며 어둡고 얇은 껍질로 덮여 있다.

추류모프-게라시멘코 혜성 (혜성 67P/Churyumov-Gerasimenko)은 아마 카이퍼대에서 나왔을 것인데 궤도는 목성의 중력으로 인해서 많이 변경됐다. 지금은 내부 태양계에서 궤도를 돌아가고 있으며 궤도 주기는 6년반이다.

그의 은 모양이 고무 오리와 비슷해 보이는데 두 개의 큰 덩어리가 한 좁은 목에 의해 연결되어 있는 것 같다. 태양 옆을 지나갈 때마다 표면에서 대량의 수증기가 배출된다. 측정기가 처음으로 착륙한 혜성이었다.

목성의 질량은 태양계의 외부에서 들어오는 혜성의 궤도를 변경시킬 수 있을 만큼 크고 사실 자기 중력장 속으로 끌어들게 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내부 행성들과의 충돌을 막는다. 목성이 잡은 혜성들 중의 하나는 슈메이커-레비 9 혜성(Shoemaker–Levy)이었다. 1993년에 발견된 혜성이다. 목성 주변을 돌아가기를 아마 1970년대에 시작했다. 목성이 그때 잡았을 것이다. 여러 조각으로 깨진 후, 1992년에 목성의 중력으로 인해서 찢어졌다. 조각들은 1994년 7월에 목성의 남반구와 부딫혔다.

혜성, 소행성하고 유성체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태양과 가까이 생기는 꼬리는 바로 혜성의 특징들 중의 하나다. 크기가 비슷한 소행성꼬리가 없다. 또, 재료 구성도 다르다. 형성의 위치가 달랐기 때문이다. 소행성태양과 가까운 곳에서 생겼지만 혜성은 하도 멀리 있었다.

유성체혜성과 소행성보다 작지만 행성간의 먼지 입자들보다 크다. 지구의 대기 속으로 들어갈 때 공기 입자들과 서로 작용한다. 이때 생기는 광 현상은 바로 유성, 다른 말로 별동 별이라고 불린다. 유성체는 대기 속에서 완전히 타서 없어지지 못하면 조각들이 운석으로서 지구의 표면을 이룬다.

관련 엑스트라

행성들의 크기 비교

태양계의 안에 있는 지구형 행성들, 그리고 밖에 있는 가스상 거대 혹성들이 돌아간다.

태양계의 생활 주기

태양과 다른 행성들의 형성은 45억년 전에 우주진운이 치밀화로써 시작되었다.

지구와 달의 현성

지구와 달의 현성 과정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태양계, 행성 궤도

우리 태양계에 있는 8 개의 행성은 타원형 궤도를 따라서 이동한다.

태양

태양의 지름은 지구의 지름보다 109배다. 대부분의 질량은 수소로 구성되었다.

목성

목성은 태양계에서 가장큰 행성이고, 모든 행성을 합친 질량의 2.5배인 질량을 갖고 있다.

천문대

천문대는 많은 경우에 대기난류의 효과를 최소화하도록 높은 고도에 지어진다.

돈 임무

세레스와 베스타를 탐사하면서 태양계의 초기 역사에 대해서, 또한 지구형 행성의 형성에 대해서 많이 알아낼 수 있다.

천문학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천문학의 분야에 대해서 흥미로운 사실들을 소개한다.

케플러의 행성 운동 법칙

행성 운동을 묘사하는 세 개의 법칙은 케플러가 만든 것이다.

뉴턴의 운동의 법칙

아이작 뉴턴의 운동 법칙 세 가지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인데 이 법칙들은 고전역학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