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석탄기의 동식물상

석탄기의 동식물상

이 애니메이션은 데본기와 페름기 사이에 (2억9900만 년 전에) 살았던 동물과 식물을 소개한다.

생물학

검색어

선사 시대 생물, 지구의 역사, karbon, 지질 시대, 화석, 꺼진, 메가네우라, 아르트로플레우라, 아칸토스테가, 에다포사우루스, 봉인목, 노목, 나무고사리목, 코데이타목, 데본기 기간, 페름기, 석탄, 석유, 단궁류, 양치류, 지네, 플로라, 동물 군, 초식성의, 식물 군과 동물 군, 절지동물, 절지 동물, 척추 동물, 생물학, 동물

관련 엑스트라

장면

동식물상

메가네우라

  • 메가네우라 모니
  • 머리
  • 흉부
  • 긴 복부
  • 겹눈
  • 구기
  • 세 쌍의 다리
  • 투명한 날개
  • 최대 날개 길이: 65 cm

메가네우라

메가네우라 모니는 지구 역사상 제일 큰 날아다니는 곤충이었다. 날개 길이65 센치미터까지 길어질 수 있었다.

메가네우라 모니는 오늘의 잠자리와 비슷하긴 한데 그보다 훨씬 컸다. 이 곤충의 거대한 시즈를 설명하는 이론이 많이 있다. 이 중의 하나에 따르면, 석탄기 때의 대기의 고산소 함량 (35%) 때문에 메가네우라 모니 이렇게 크게 자랐다고 주장한다.

포식성 곤충은 작은 양서류 동물을 잡아먹고 살았다. 이 동물의 화석은 이미 프랑스와 영국의 영토에서 발견되었다.

아르트로플레우라

  • 아르트로플레우라
  • 머리
  • 더듬이
  • 동일한 부분으로 이어진 몸
  • 절지동물의 다리
  • 길이: 최대한 2 m

아르트로플레우라

아르트로플레우라는 절지동물의 한 종류인데 석탄기 때 현재 북아메리카와 스코틀랜드의 지역에서 살았다. 아르트로플레우라 종은 지네노래기의 동류였다.

아르트로플레우라는 지구 표면에서 살았던 가장 큰 지네였으며 몇 마리는 2,3 미터 길이까지 자랄 수 있었다. 대기의 고산소 함량, 또한 지구상 포식 척추동물없음으로 이렇게 커지기 가능했다. 화석이 된 구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이 거대한 동물은 초식 동물이라고 추측된다.

아칸토스테가

  • 아칸토스테가 군나리
  • 넓고 편평한 머리
  • 미발달 발 (8 개의 발가락)
  • 지느러미줄과의 꼬리지느러미
  • 길이: 50–55 cm

아칸토스테가

아칸토스테가 군나리는 사지가 있는 최초척추 동물 중의 하나였다. 아가미하고 도 가지고 있었다.

이 동물은 60 센치미터까지 길어진 경우가 있었다. 이의 화석은 침전물 속에서 발견되었다. 서로 비슷한 구조가 있는 두 쌍의 미발달한 수족을 갖었는데 손목발목이 없어서 육지에서 동물의 몸을 아마 별로 지지할 수 없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아칸토스테가 군나리는 드물게 땅 위에서 걸어갔고 대부분의 시간을 물 속에서 보냈다고 생각된다.

에다포사우루스

  • 에다포사우루스
  • 작은 머리
  • 등에 있는 날개
  • 짧고 강한 다리
  • 길이: 2–3 m

에다포사우루스

포유 동물 유사 파충류의 동물은 지구에서 살았던 최초 초식 동물 중의 하나였다. 에다포사우루스는 3,5 미터까지 길게 자란 경우가 있었다. 몸이 넓었고 꼬리가 두껍고 두개골이 작았다. 등 위에 날개 같은 것이 있었는데 척추로 지지된 피부막이었다. 이 동물의 화석은 미국, 체코와 독일에서 발견되었다.

동물

  • 에다포사우루스
  • 메가네우라 모니
  • 아르트로플레우라
  • 아칸토스테가 군나리

식물

  • 코데이타목 - 이 멸종된 식물은 현재 구과 식물과 동류였다. 30미터까지 높아질 수 있었으며 고생대 때 가장 높은 나무들 중의 하나였다.
  • 노목 - 멸종된 쇠뜨기 중의 하나였다. 역사성 가장 큰 쇠뜨기는 30 미터까지 높아질 수 있었다.
  • 봉인목 - 리코프시드에 속된 멸종된 식물이다. 이 20-30 미터 높은 식물은 늪에서 자랐고 낙엽은 몸통을 덮여 있었다. 잎은 풀과 비슷했다.
  • 나무고사리 - 고사리강에 속된 이 식물은 20미터까지 높아질 수 있었다. 모양과 높이가 비슷한 동류 식물은 아직까지도 존재한다.

애니메이션

  • 메가네우라 모니
  • 겹눈
  • 구기
  • 세 쌍의 다리
  • 투명한 날개
  • 최대 날개 길이: 65 cm
  • 아르트로플레우라
  • 머리
  • 더듬이
  • 동일한 부분으로 이어진 몸
  • 절지동물의 다리
  • 길이: 최대한 2 m
  • 아칸토스테가 군나리
  • 넓고 편평한 머리
  • 미발달 발 (8 개의 발가락)
  • 지느러미줄과의 꼬리지느러미
  • 길이: 50–55 cm
  • 에다포사우루스
  • 작은 머리
  • 등에 있는 날개
  • 짧고 강한 다리
  • 길이: 2–3 m

관련 엑스트라

지질 연대 동안의 대륙 이동설

지구의 대륙들은 역사가 흐르면서 계속 이동하고 있었다.

익티오스테가

선사 시대의 양서류 동물이자 사지 동물의 초기의 대표자인데 3억6천만년 전에 멸종되고 말았다.

고생대의 괴물: 바다 전갈

광익류동물은 고생대의 수생의 절지동물이었는데 멸정하였다.

틱타알릭

어류와 사지 동물, 아니면 사지 척추동물 사이의 중간형태이다.

암모나이트류

두족류의 멸종된 종류인데 딱딴한 외골격을 지니고 있었다. 뛰어난 표준 화석이다.

삼엽충

거미강과 갑각류 동물의 선조는 삼엽충의 강에 속되었다.

페름기의 동식물상

고생대의 마지막 시대에 살았던 식물과 동물을 설명하는 내용이다.

데이노니쿠스

데이노니쿠스란 '무서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의 육식 공룡이다.

털매머드

오늘날도 사는 코끼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장비류 동물인데 선사시대 사람들이 자주 사냥하였다.

시조새

시조새, 즉 아르카이오프테릭스는 새와 파충류의 특징도 가지고 있었다. 아마 새의 선조로 여기면 된다.

어파토사우루스

목과 꼬리가 긴 대형 초식 공룡이다.

어룡

돌고래처럼 생긴 생선 같은 바닷속의 공룡인데 수렴 진화의 좋은 사례다.

지질구조판

지질구조판들은 서로 움직이고 있다.

프테라노돈

새와 비슷한 선사 시대의 날아가는 파행 동물이다. 그러나 새와 프테라노돈 사이에 직접적 진화적 결합이 없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폭군의 도마뱀')

아마 제일 잘 알려져 있는 대형 육식공룡이다.

스테고사우르스

이 선사 시대의 파충류 동물은 등에 골판을 들고 있었는데 체온조절에 도움이 되었다.

트리케라톱스

초식 공룡의 한 종류인데 큰 주름장식과 세 개의 뿔을 보니까 쉽게 알아낼 수 있다. 백악기 때 살았다.

호모 에렉투스

"직립 원인"은 이미 도구를 사용했고 불을 피울 수도 있었다.

빙하 작용

마지막 빙기는 만3천 년전에 끝났다.

정유 공장

정유 공장에서는 디젤유, 휘발유와 윤활유, 등을 생산한다.

싱굴라타 지네

지중해 지역에서 널리 퍼진 지네에 대한 3D이다.

척추 동물 뇌의 진화

척추 동물이 g진화하는 동안, 각 뇌 영역의 상대적 발달이 변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