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항공술의 역사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기술

검색어

비행, 항공기, 비행기, 몰래 하기, 마리화나 담배, 다목적 전투기, 승객, 뱃짐 싣는 사람, 전투기, 글라이더, 비행선, 체펠 린형 비행선, 추진자, 제트 엔진, 공중선, 차량, 사회, 교통, 경제학, 개발, 지리학, 기술

관련 엑스트라

장면

항공기

인간은 옛날 때부터 하늘도 정복할 수 있기 바랐다. 몇세기의 관찰, 연구시도 끝에, 가끔 실패해도 결국 성공했다. 이 애니메이션은 비행의 역사의 중요한 사건들을 설명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비행기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비행에 대한 자기 관찰 결과 및 연구를 바탕으로 해서 비행기를 설계했다. 이 엄청나게 복합적 연구의 목표는 새들의 비행의 단계들의 흉내를 내서 따라하는 것이었다.

몽골피에 형제의 열기구

몽골피에 형제가 실시한 설험들은 또 비행의 역사에서 중요한 단계가 되었다. 조제프 미셸과 자크 에티엔 몽골피에는 제지업자의 가족에서 태어났고 열기구 실험을 하고 있었다.

헝제는 우선 수증기를 이용하려고 했지만 빨리 식어 응결되었으니까 종이로 된 풍선을 적시고 폐물이 되어 버렸다. 다음으로, 풍선 속에 연기를 감두려고 했는데 연기는 역시 빠르게 식었기 때문에 결과가 없었다. 결국은 풍선 속의 공기계속해서 밑에서부터 따뜻해지게 해서 성공을 이뤘다.

첫 열기는 사람이 타지 않았고 동물을 태웠다. 공식적 공공 실험은 1783년파리 근처에서 실행되었다.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19세기)

오토 릴리엔탈19세기 후반에 살고 활동한 독일 기술자였다.
릴리엔탈 형제는 새들의 날아감을 관찰해서 비행의 세 가지 기초적 요소, 즉 양력, 추진력, 그리고 조종을 일찍 깨달아서 이것들을 따져서 최초 기계를 만들어 봤다.
처음에 날개를 가진 비행기를 만들려고 했는데 여러 차례의 실패한 시도 후에 글라이더를 짓기로 하였다. 1874년까지 여러 모델을 설계해 놓았다.

형이 퍼로젝트에 더 이상 관심을 갖지 않아도 오토는 설계를 계속하고 스스로 글라이더를 짓고 날아봤다. 그는 캔버스 천과 버들가지로 총 18 대를 만들어냈다. 상승된 곳에서 바람 부는 방향으로 달려서 이륙했다. 글라이더를 여러 차려를 변경해야 했지만 결국은 비행 거리가 300 미터에 달했다.

오토 릴리엔탈은 1891년에 자기 글라이더를 설계하고 만들어 본 것이다. 이 기계는 현대 행글라이더의 선구자가 되었다.

라이트 플라이어

  • 라이트 플라이어 (1903년)

오하이오 데이턴에서 자란 미국 형제, 윌버 라이트와 오빌 라이트는 비행기 실험을 1899년에 시작했다. 관심의 중심에는 상승, 추진력조종 가능성이 있었다. 날개 모양을 써 볼 수 있게 풍동도 만들었다. 1900년부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키티호크에서 실험을 계속하였다. 1903년에는 플라이어 I을 지어졌고 나중에 도시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였다.

1903년 12월 17일에 한 이륙은 항공술의 역사에 개척적인 일이었다.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로 한 성공적인 비행이었기 때문이다. 조종사는 오빌 라이트였는데 39 m의 거리를 12초 만에 날아갔다. 형 이외 목격자가 더 4명이 있었다. 구조원들, 사업가 한 명, 그리고 거기 살던 한 아이도 구경했다.

포커기 1호

  • 포커기 1호 (1917년)

독일의 포커 1이라는 3엽 비행기는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였다. 처녀 비행1917년 7월에 실시했다. Dreiecker이라는 독일 이름은 3엽 비행기를 의미하며 협상 강대국, 즉 영국, 프랑스와 러시아가 사용하는 비행기들의 우세를 보충하도록 개발되었다. 약 6 m 길었고 익장이 7 m 넘었다.

이 전투기는 상승률이 예외적으로 좋고
(5.7 m/s), 조종도 놀라운 정도로 잘 되었지만 다른 특징, 예를 들어서 속도하고 신뢰도는 보통이었다. 1917년말에 이미 구식이 되어 버렸다. 총 320 대의 Dreiecker가 생산되었다.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이란 방향 조종이 쉽고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이름은 독일인 설계자 페르디난트 폰 체펠린을 따라 명명되었다. 이 새로운 기계는 이미 제1차세계대전 전에 인기가 많았다. 민간적, 군사적 목적을 위해서도 쓰였다. 체펠린은 1930년대한창 때가 되었다. 첫 체펠린은 선체 모양이 원통형이었으며 눈물방울 모양은 좀 이따 발달되었다. 구조의 가장 중요한 특징은 세로의 대들보고리로 구성된 단단한 금속 뼈대이다.

뼈대는 수많은 분리되고 수소헬륨 가스로 가득된 주머니 (칸)으로 이어졌다. 체펠린은 선체 밖에 곤돌라 속에서 붙여 있는 엔진에 의해 추진되었다.

LZ 129 힌덴부르크 비행선은 1934년에 죽은 독일 대통령 파울 폰 힌덴부르크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힌덴부르크라고 하는 비행선 다음으로 한 그룹의 비행선이 같은 이름으로 나왔고 첫째 비행은 1936년에 했다.

융커스 G 24 부주형 수상 비행기

  • 융커스 G 24 부주형 수상 비행기

융커스 G 24는 독일 융커스 회사가 만든 낮은 흩날개 여객기였다. 첫째 비행1924년에 하고 취항은 1925년에 있었다.

온 금속 기체를 지니고 3 개의 엔진에 의해 추진되었다. (흥미롭게도, 한 엔진만 갖는 비행기로 설계되었지만 베르사유조약에서 쓰인 제한으로 인해 독일은 고성능 엔진을 이용할 수가 없었으니까 G 24는 저성능 엔진을 갖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가고 이 여객기는 여러 비행기록을 달성했다.

이 비행기는 여객운송군사적 목적을 위해서도 이용되었다. 또한 플로트 수상 비행기도 이 유형을 바탕으로 해서 개발되며 적절한 활주로가 없는 구역에서 쓰였다. 플로트 수상 비행기는 육지 말고 수면 위의 이착륙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메서슈미트 Bf 109 G형

  • 메서슈미트 Bf 109 G형

빌리 메서슈미트가 설계한 메서슈미트 Bf 109는 가장 널리 쓰인 독일 전투기였다. 3만 대 넘게 생산되었다. 처녀 비행은 1935년에 실시하고 독일 공군 (Luftwaffe)은 최초로 1937년에 배치했다. 제2차세계대전 때 사용한 현대적인 전투기 중에서 하나였으며 혁신적 기술 덕분에 가장 성공적인 전투기들 중의 하나로 불려도 된다.

비행의 특징, 무기, 또한 좋은 훈련을 받은 독일 조종사들 덕분에 Bf 109 전투기는 제2차세계대전 동안 다른 전투기들보다 더 많은 전투 때 이겼다.
그런데 전투기로 쓰일 뿐만 아니라 정찰로, 그리고 항모를 호위하는 데에도 이용되었다. 지상 목표물을 공격하기도 가능했다.

Bf 109전투기는 다양한 유형으로 나오고 각 유형마다 이름이 달랐다. 이 애니메이션은 구스타프라는 여객기를 소개한다. 생산한 Bf 109 전투기 중에서 70% 정도는 구스타프형이었다.

드 하빌랜드 코멧

  • 드 하빌랜드 코멧 (1949년)

드 하빌랜드 코멧 1호는 영국의 드 하빌랜드항공사 (de Havilland Aircraft Company)가 제작한 것으로서 첫째의 대량 생산터보제트 엔진이 움직이게 하는 여객지, 즉 제트 여객기였다. 그래서 이 여객기는 비행 역사의 흐름에서 중요한 단계로 여겨진다.

코멧의 최초 정기 항공편1952년에 실시되었는데 런던에서 요하네스버그로 날아갔다.

코멧은 디자인이 깔끔하고 다른 여객기보다 훨씬 편하고 빨랐다. 더욱이, 작동이 경제적이었으니까 밝은 미래를 앞서 있었다. 그러나 구조의 결함이 발생시킨 사고들로 인해 이 기대를 실현할 수가 없었다.

드 하빌랜드항공사는 여객기의 결함을 고치므로안전적인 민간 항공의 길을 열어 놓는데 기여했는데도 발달된 코멧 여객기는 더 이상 미국 제작사들의 비행기와 경쟁할 수 없었다.

보잉 747

  • 보잉 747 (1969년)

보잉 747은 최초 중형 상업 여객기였다.
보잉 상업용 비행기 그룹이 발달한 이 비행기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는 비행기라고 할 수 있다. 점보 제트기는 여러 버전이 개발되었는 여객기, 화물 수송기, 또한 다른 역할을 하는 비행기로도 나왔다. (군사적 기능 포함)

처녀 비행 1969년 2월에 실시하며 범미 항공회사, 그리고 TWA에 의해 1970년에 취항되었다. 2013년 5월까지 여객기는 1,500 대 이상 배송되었다.

양항비뛰어나고 안전도매우 좋다.
가장 널리 쓰이는 유형은 747-400인데 2010년에 도입한 최신의 모델, 747-8을 통해 성공 이야기가 계속되어 있다.

콩코드

  • 콩코드 (1969년)

아에로스파시알-BAC 콩코드는 은퇴한 터보제트 엔진을 가진 초음속 여객기이다. 1969년에 최초로 하늘로 올라갔으며 1976년 1월부터 취항해서 27년간 상업 비행을 계속했다. 영국 항공과 에어 프랑스에 의해 운행한 이 여객기는 수많은 좋지 않은 사건으로 인해 2003년에 비행을 끝내야 했다. 20 대 밖에 안 만들어졌다.

이름은 '콩코드'라는 프랑스 단어에서 유래하는데 합의 및 조화를 의미한다. 수많은 기록을 세웠고 오늘날도 현대 비행의 상징으로 여겨져 있다. (예를 들어서 런던의 히스로 공항에서 뉴욕 JFK공항까지의 대서양 횡단 비행을 2시간 52분 59초 만에 완성했다.)

F-16 파이팅펠콘전투기

  • F-16 파이팅펠콘전투기 (1978년)

파이팅펠콘은 원래 미국 공군을 위해 개발한 전투기였다. 1978년에 실시한 첫 비행 후에 여러 차례의 무력 충돌 때 쓰이게 되었다. 록히드 마틴사는 이 비행기를 오늘날까지고 생산하고 있다. 재연소 터보팬 엔진을 갖고 있기 때문에 높은 고도에서 음속보다 두 배로 가속되기 가능하다.

공중전 능력이 뛰어나다. 이런 비행기들 중에서 명백하게 가장 성공적인 것으로 언급할 수 있다.

B-2 스피릿

  • B-2 스피릿 (1989년)

스피릿이라는 암호명을 받은 비행기는 미국 공군을 위해 개발한 것이었다. 스텔스 기술을 바탕으로 이 이름을 받았으며 공식 직함에서 나타나는 B 글자는 폭격기로서오 이용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B-2 스피릿 전략폭격기의 원형은 1989년에 처음으로 이륙했다.

B-2 폭격기는 대부분의 레이더 신호를 흡수하는 특별한 물질로 덮여 있으며 나머지 신호를 비행기의 특이한 모습흩어지게 한다.

즉, 대부분의 감시장치에게 감지할 수 없는 비행기라고 할 수 있다. 스텔스 ("귀신"), 그리고 "스피릿"이라는 암호명은 역시 어울리는 이름인 것 같다.

에어버스 A380

  • 에어버스 A380 (2005년)

프랑스 Airbus SAS 항공회사가 만든 비행기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큰 여객기 중의 하나다. 인상적인 치수 때문에 "슈퍼점보"라고 부를 때도 드물지 않다. 73 m 길고 익장이 80 m 정도가 된다.
처녀 비행을 2005년에 실시했으며 2007년부터 상업적 서비스에 들어갔다. Airbus 380은 2층으로 된넓은 동체형의 여객기인데 엔진4 개 갖고 있다. 2층에서는 똑같이 여행자가 탑승할 수 있는 공간은 거의 기체의 전체 길이를 자치하므로 최대한 850명을 나를 수 있다.

관련 엑스트라

화물수송의 발전

말이 끌어가는 수레에서부터 현대적 트럭에 이르기까지 화물수송의 발전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자동차의 발전

19세기 때부터 이어지는 자동차 발전을 설명하는 비디오이다.

수송망

주요 항공로, 물길, 육로, 그리고 교통 중심지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다이달로스와 이카로스

크레타 섬에서 도망가려는 아버지와 아들의 참사를 이야기하는 그리 설화다.

공항

공항은 비행에 필요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전거의 발전

처음에 장난감으로 놀린 자전거의 기술적 발전은 지난 3세기의 발달의 좋은 예이 다.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비행기 (1488년–1489년)

이 놀라운 정도로 복잡한 연구의 목표는 새가 날아가는 과정의 다양한 단계를 모방하는 것이었다.

무인의 공중 차량 (UAV)

무인의 공중 차량(드론)의 활용 범위는 점점 넓어지고 있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드 하빌랜드 DH 106 코멧 (1949년)

드 하빌랜드라는 영국 회사가 지은 이 비행기는 세계의 최초 대량 생산의 민간 제트 여객기였다.

열기구 (18세기)

프랑스인 몽골피에 형제는 비행의 개척자였다.

콩코드 (1969년)

최초 초음속 여객기는 1976년에 처음 취향했다.

에어버스 A380 (2005년)

2층으로 되고 넓은 기체를 갖고 있는 이 비행기는 500 명 이상의 승객을 나를 수 있다.

포커기 I (1917년)

이 독일 3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이다.

융커스 JU-52 (1932년)

유럽에서 만들어지고 제2차세계대전 전에 가장 인기있는 수송기였다.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B-2 스피릿 (미국, 1989년)

B-2 스피릿은 발칸 전쟁,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이라크에서 이용한 스텔스 폭격기였다.

F-16 파이팅펠콘 전투기 (미국, 1978년)

파이팅펠콘 전투기는 다목적 전투기 사이에서 가장 성공적인 항공기였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