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데이노니쿠스

데이노니쿠스

데이노니쿠스란 '무서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의 육식 공룡이다.

생물학

검색어

선사 시대 생물, 데이노니쿠스, 공룡, 디노, 수각류, 화석, 꺼진, 백악기, 랩터, 비열한, 재건, 해골, 계란, 육식 동물, 육식성의, 척추 동물, 동물, 생물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서식지

해부

  • 길이: 3–4 m
  • 높이: 0.8–1.5 m
  • 무게: 50–70 kg
  • 낫 모양의 발톱 - 12–14 cm 긴 받톱은 먹이를 죽이는 데 사용했다.
  • 강하고 날 같은 이빨
  • 길고 곧은 꼬리 - 균형과 빠른 움직임을 위한 것이었다.

해골

재현

애니메이션

데이노니쿠스

내레이션

데이노니쿠스란 '무서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의 육식 공룡이다. 백악기 전기 때, 즉 115-108만 년 전에 살았다.

미합중국의 서부에서 아주 많은 데이노니쿠스 화석은 발견되었다.

데이노니쿠스는 뒷다리의 둘째 발가락마다 특별히 크고 낫 모양발톱이 있었다. 걸었을 때 이것을 위로 들었으니 세번째와 네번째 발가락을 사용해서 걸어다녔다.

길고 곧은 꼬리는 균형과 빠른 움직임을 위한 것이었다.
요즘, 데이노니쿠스의 몸이 깃털로 덮혀 있다고 믿어진다.

관련 엑스트라

거대한 익룡, 케찰코아툴루스

케찰코아툴루스는 날 수 있는 동물 중에서 역사상 가장 큰 종이었다.

빙하 작용

마지막 빙기는 만3천 년전에 끝났다.

석탄기의 동식물상

이 애니메이션은 데본기와 페름기 사이에 (2억9900만 년 전에) 살았던 동물과 식물을 소개한다.

고생대의 괴물: 바다 전갈

광익류동물은 고생대의 수생의 절지동물이었는데 멸정하였다.

틱타알릭

어류와 사지 동물, 아니면 사지 척추동물 사이의 중간형태이다.

털매머드

오늘날도 사는 코끼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장비류 동물인데 선사시대 사람들이 자주 사냥하였다.

시조새

시조새, 즉 아르카이오프테릭스는 새와 파충류의 특징도 가지고 있었다. 아마 새의 선조로 여기면 된다.

어파토사우루스

목과 꼬리가 긴 대형 초식 공룡이다.

프테라노돈

새와 비슷한 선사 시대의 날아가는 파행 동물이다. 그러나 새와 프테라노돈 사이에 직접적 진화적 결합이 없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폭군의 도마뱀')

아마 제일 잘 알려져 있는 대형 육식공룡이다.

삼엽충

거미강과 갑각류 동물의 선조는 삼엽충의 강에 속되었다.

암모나이트류

두족류의 멸종된 종류인데 딱딴한 외골격을 지니고 있었다. 뛰어난 표준 화석이다.

스테고사우르스

이 선사 시대의 파충류 동물은 등에 골판을 들고 있었는데 체온조절에 도움이 되었다.

트리케라톱스

초식 공룡의 한 종류인데 큰 주름장식과 세 개의 뿔을 보니까 쉽게 알아낼 수 있다. 백악기 때 살았다.

호모 에렉투스

"직립 원인"은 이미 도구를 사용했고 불을 피울 수도 있었다.

어룡

돌고래처럼 생긴 생선 같은 바닷속의 공룡인데 수렴 진화의 좋은 사례다.

익티오스테가

선사 시대의 양서류 동물이자 사지 동물의 초기의 대표자인데 3억6천만년 전에 멸종되고 말았다.

지질 연대 동안의 대륙 이동설

지구의 대륙들은 역사가 흐르면서 계속 이동하고 있었다.

Timeline spiral

Place historical events on the time spiral.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