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붉은 사슴

붉은 사슴

붉은 사슴은 유제류, 반추동물이다. 수컷은 극적인 가지진 뿔을 지니고 있다.

생물학

검색어

사슴, 붉은 사슴, 용, 유제 동물, 반추 동물, 발굽, 발정기, 육경, 동굴 그림, Miraculous Deer, 동물, 척추 동물, 포유 동물, 초식성의, 숲, 생물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붉은 사슴

붉은 사슴은 혼성림, 숲 속의 공지 및 목초지에서 생활한다. 유럽의 대부분 영역, 그리고 남서 아시아의 여러 지역과 북아프리카에서 퍼졌다. 이 동물의 털은 여름적갈색이며 겨울회갈색인데 꼬리 밑 엉덩이 부분은 훨씬 더 밝다.

수사슴이라고 부르는 수컷은 몸이 일반적으로 2-2,5 미터 길고 150-350 킬로그램 무겁다. 암사슴이라고 불리는 암컷은 160-190 센치 길고 120-170 킬로그램 무거운 동물이다.

해부

  • 육경 - 뿔을 들고 키우는 두개골 돌기다.
  • 어깨뼈
  • 정강이
  • 가지진 뿔 - 규미, 그리고 다른 수컷과의 싸움에 큰 역할이 있다. 매년 2월이나 3월에 떨어지는데 그후에 새롭게 자라기도 한다. 새로 나오는 것은 작년의 것보다 커질 것이다.
  • 엉덩이에 있는 밝은 부분
  • 꼬리
  • 갈라진 발굽 - 우제류 동물이자 반추류 동물이다.

수사슴은 가지진 뿔을 지니고 있는데 두개골의 일부, 즉 육경에서 나와 자란 것이다. 뿔은 해마다, 보통 겨울말, 아니면 초봄에 떨어지고 나서 새로운 뿔나오기 시작해서 7월에야 다 자란 상태가 된다. 뿔은 날마다 1-2 센치 정도 길어진다. 120-150일이 지나서야 다 자란 상태가 되고 15 킬로그램 이하 무거울 수 있다. 뿔의 크기는 매년 커진다. 뿔이 자라면서 벨벳이라고 하는 맥관으로 풍부한 피부로 덮여 있다. 이 벨벳이 딱딱해지기 전에는 동물이 밀림에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한다. 벨벳이 더 이상이 부더럽지 않고 죽은 피부가 된다면 사슴은 이것을 제거하려고 뿔을 나뭇가지에 대고 비비고 있다. 발정기라고도 부르는 교미기 때, 보통 가을에 암사슴을 끌기 위해서 수사슴들은 서로 으르렁거리며 뿔을 써서 싸운다. 결국 약한 상대가 포기할 것이다.

내부 기관

  • 식도 - 파도 같은 운동, 즉 연동운동 덕분에 먹이는 위 쯕으로 간다.
  • 기도
  • - 산소 섭취 및 이산화탄소 방출에 책임이 있다.
  • 심장 - 포유동물의 경우에, 부분이 넷 있다: 심방 두 개하고 심실 두 개이다.
  • - 독소를 제거하고 영양소 (글리코겐)을 저장하고 늙은 적혈구를 제고하는 것에 중요할 역할이 있다. 담즙도 생산한다. 담즙이 중장에 흘러가서 지방을 유화시키니까 소화를 도와준다.
  • - 사슴은 반추류 동물이다. 주로 식물 기반 먹이를 먹고 사는데 먼저 위의 첫 부분에서 그 먹이를 부드러워지게 하고 나서 이 반 정도로 소화된 것을 다시 입 속으로 보내서 또 씹는다. 먹이는 소화가 쉽지 않는 섬유소로 풍부하기 때문에 필요한 과정이다. 반추 동물은 네 개의 위가 있는데 이 부분들은 반추위, 봉소상위, 겹주름위, 그리고 주름위라고 한다.
  • 비장 - 면역세포가 자라는 동안 여기에서 보관되며 또 혈액을 저장하고 오래된 적혈구를 부수는 기능도 한다.
  • 신장 - 몸으로부터 독소 및 배설물을 제거한다. 오줌은 방광에서 보관된다.
  • 소장
  • 항문
  • 방광 - 오줌을 저장한다.
  • 결장

해골

  • 두개골
  • 견갑골
  • 상완골
  • 하부 암의 뼈
  • 갈비뼈
  • 척추
  • 흉골
  • 중족골
  • 지골
  • 분지
  • 대퇴골
  • 정강이뼈

애니메이션

  • 육경 - 뿔을 들고 키우는 두개골 돌기다.
  • 어깨뼈
  • 정강이
  • 가지진 뿔 - 규미, 그리고 다른 수컷과의 싸움에 큰 역할이 있다. 매년 2월이나 3월에 떨어지는데 그후에 새롭게 자라기도 한다. 새로 나오는 것은 작년의 것보다 커질 것이다.
  • 엉덩이에 있는 밝은 부분
  • 꼬리
  • 갈라진 발굽 - 우제류 동물이자 반추류 동물이다.

내레이션

붉은 사슴은 혼성림, 숲 속의 공지 및 목초지에서 생활한다. 이 동물의 털은 여름적갈색이며 겨울회갈색인데 꼬리 밑 엉덩이 부분은 훨씬 더 밝다. 수사슴이라고 부르는 수컷은 몸이 일반적으로 2-2,5 미터 길고 150-350 킬로그램 무겁다. 암사슴이라고 불리는 암컷은 160-190 센치 길고 120-170 킬로그램 무거운 동물이다.

수사슴가지진 뿔을 지니고 있는데 두개골의 일부, 즉 육경에서 나와 자란 것이다. 뿔은 해마다, 보통 겨울말, 아니면 초봄떨어지고 나서 새로운 뿔은 봄에 나오기 시작해서 7월에야 다 자란 상태가 된다. 뿔은 날마다 1-2 센치 정도 길어진다. 120-150일이 지나서야 다 자란 상태가 되고 15 킬로그램 이하 무거울 수 있다. 뿔의 크기는 매년 커진다. 발정기라고도 부르는 교미기 때, 보통 가을에 암사슴을 끌기 위해서 수사슴들은 서로 으르렁거리며 뿔을 써서 싸운다. 결국 약한 상대가 포기할 것이다.

관련 엑스트라

유럽의 얼룩다람쥐

지하에서 생활하는 이 설치류는 중앙유럽과 동유럽에 많이 퍼졌다.

격리된 정착촌 (수목 관리원의 집)

수목 관리원은 생활을 살림에 맞춰 산다.

두더지

두더지는 땅 속에서 살고 작은 동물인데 앞다리는 삽 모양으로 변형되었다.

유럽의 수달

수달은 반수생의 포식 동물이다.

대왕고래

역사상 가장 큰 동물이자 해양 포유 동물이다.

가축으로서의 개

가축으로서의 개는 회색늑대의 자손인 것으로 여겨져 있다.

작은 관박쥐

먹이를 잡고 방향을 찾기 위해 초음파를 사용하는 동물이다.

큰돌고래

큰돌고래는 해양 포유 동물이며 정위의 방법으로 초음파를 사용한다.

단봉낙타

단봉낙타, 다른 말로 아라비아 낙타는 사막의 주민에게 높은 가치를 갖고 있고 불가결한 동물이다.

척추동물의 생활환

척추동물의 생활환는 생식 세포의 생산 시작 때부터 차세대의 생식 세포가 생산될 때까지 된다.

아프리카 코끼리

아프리카 코끼리는 지구에서 가장 큰 포유 동물이다.

동부 회색 캥거루

가장 큰 유대목 동물 중의 하나다.

아메리카들소

아메리카들소는 북아메리카의 가장 큰 육생동물이다.

오리너구리

파충류 동물의 특성을 갖고 있는 포유동물이다. 알을 낳고 배설강이 있다.

검치호

이미 멸종한 이 큰 고양이과 동물은 큰 송곳니를 따라 이름이 지어졌다.

가축

흔히 가축으로 키우는 동물을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