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기술

검색어

힌덴부르크, 체펠 린형 비행선, 비행선, 레이크 허스트, 수소 리프팅 가스, 독일 사람, 재앙, 선실, 엔진 나셀, 조종석, 가스 가방, 연료 탱크, 기술, 이력

관련 엑스트라

장면

힌덴부르크 비행선

체펠린 비행선의 역사

체펠린이란 방향 조종이 쉽고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이름은 독일인 설계자 페르디난트 폰 체펠린을 따라 명명되었다. 첫째 비행선1900년에 이륙했다.
이 새로운 기계는 이미 제일차세계대전 전에 인기가 많았다. 주로 상용목적 (여객운송, 우편 배달, 등)을 위해 쓰였다. 나중에 군사적인 체펠린도 생겼다. (목적은 폭격과 정찰이었다.)
민간의 체펠린은 제일차세계대전 후에 한창 때가 되었다. 1930년대의 거대한 체펠린들 (예를 들어서 그라프 체펠린과 힌덴부르크)은 대양을 쉽게 건너 날 수 있었다. 1937년이 뉴저지에서 일어난 힌덴부르크의 참사는 비행선 시대의 끝을 표시했다. 체펠린은 1990년대다시 발명되었는 요즘은 과학적 연구를 위해서, 아니면 최고급 여행의 목적으로 쓰여 있다.

상면도

모양과 특성

첫째로 나온 체펠린의 모양은 긴 원통과 비슷했고 끝에 모서리 모습이 있었다.
십자형으로 된 꼬리 부분을 가진 특정적인 눈물 모양은 제일차세계대전 때 슈테 란스 비행선을 (Schütte-Lanz Luftschiffbau) 제작사의 기술자들이 발전한 것이었다.
승객을 위한 상대적으로 작은 객실은 구조의 아랫부분에서 만들어졌는데 공기 역학적 원인 때문에 승무원의 숙소와 화물의 공간은 선체의 뒷부분에 있었다. 선체의 앞부분에서 나오는 곤돌라는 승무원에게 비행선을 조종하고 엔진을 제어하고 소통하는 데 쓰였다.
체펠린의 가장 중요한 특성은 매우 쉽게 조종할 수 있는 것, 큰 화물 용양장거리를 갈 수 있는 능력이었다. 1920년대와 1930년대에서 만든 체펠린 비행선들은 200-250 미터 길었고 부피는 약 10만 m³에 달했으며 화물 용양은 50-60 톤 정도였고 실용 상승 한도는 7000-8000 미터였다. 또한, 약 만 킬로미터 여행할 수 있었다.

구조

  • 선체
  • 덮개
  • 방향타
  • 승강타
  • 객실
  • 기관 나셀
  • 곤돌라

구조와 추진

구조의 가장 중요한 특징은 세로의 대들보고리로 구성된 단단한 금속 뼈대이다. 덕분에 체펠린은 더 많은 화물을 나를 수도 있고 그전의 단단하지 않은 비행선에 비해 더 많고 더 강한 엔진을 가질 수 있었다.
뼈대는 수많은 분리되고 가스로 가득된 주머니 (칸)으로 이어졌다. 가스 압력 밸브는 과잉 수소를 삭제하므로 안전에 큰 역할을 했다. 나중에 수소 대신에 헬륨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 안전해졌다.
체펠린은 최소한 4 대의 260 hp 엔진 (예를 들어서 4 대의 마이바흐 엔진)에 의해 추친되었다. 체펠린의 최고 속도는 130 km/h에 달했다.

조각

  • 가스 주머니
  • 뼈대
  • 철사 지지대
  • 객실
  • 조종석
  • 연료 탱크
  • 식당
  • 가운데 통로

애니메이션

  • 선체
  • 덮개
  • 방향타
  • 승강타
  • 객실
  • 기관 나셀
  • 곤돌라
  • 가스 주머니
  • 뼈대
  • 철사 지지대
  • 객실
  • 조종석
  • 연료 탱크
  • 식당
  • 가운데 통로

내레이션

체펠린 비행선은 단단하고 조종이 쉬운 비행선 유형이다. 이름은 독일인 설계자 페르디난트 폰 체펠린을 따라 명명되었다. 이 기계는 이미 제일차세계대전 전에 인기가 많았다. 군사적인 목적과 비군사적 목적을 위해서도 사용되었다. 그러나 1930년대한창 때가 되었다.
처음에 만든 체펠린은 선체원통형이었으며 눈물 방울 같은 모양은 나중에만 생겼다. 구조의 가장 중요한 특징은 세로의 대들보고리로 구성된 단단한 금속 뼈대이다.

뼈대는 수많은 분리되고 수소헬륨 ​가스로 가득된 주머니 (칸)으로 이어졌다. 공기보다 가벼운 가스 덕분에 공기 속에서 떠 있는 것이 가능했다. 체펠린은 선체 밖에서 아랫부분에 붙은 곤돌라에 있는 엔진에 의해 추진되었다. 선체의 앞부분에서 나오는 곤돌라승무원에게 비행선을 조종하고 엔진을 제어하고 소통하는 데 쓰였다. 조종하는 데 또 방향타승강타가 사용된다. 연료 탱크, 객실과 관리를 위한 다른 방들은 구조의 아랫부분에서 지어졌다.

LZ 129 힌덴부르크 비행선은 1934년에 죽은 독일 대통령 파울 폰 힌덴부르크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힌덴부르크라고 하는 비행선 다음으로 한 그룹의 비행선이 같은 이름으로 나왔고 첫째 비행은 1936년에 했다. 그때 이미 권력을 얻은 나치 당원들은 방향타에 스바스티카를 그려서 선전을 위해 쓰기도 했고 베를린 올림픽 대회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도록 선체에 올림픽 기를 그리기도 했다.

이 거대한 구조는 245 미터 길고 부피가 20만 m³였다. 4 대의 디젤 엔진에 의해 추진되어 순항속도는 125 km/h에 달했다. 가스 주모니는 수소로 가득 차 있었다. 최대한 70 명의 승객을 나를 수 있었다. 그런데 이런 기숙적인 정보로 명성을 얻은 일이 아니다.

1937년에 한 대서양 횡단 비행 동안, 미국 뉴저지 주의 레이크허스트 위에서 비행선이 불을 탔고 떨어졌다. 이 상황의 많은 세부사항들은 아직도 불명이다. 이 사고로 인해 97 명의 승객 중에서 35 명이 사망했는데다게 36 명의 지상 근무자 중에서 한 명도 죽었다. 결과적으로 비행선의 시대가 막을 내렸다.

관련 엑스트라

체펠린 비행선, LZ 17 작센 (1913년)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수소와 산소의 반응

산수소는 산소와 수소의 혼합물이다. 연소될 때 폭발한다.

수소 분자 형성

수소 분자 속의 수소 원자들은 공유결합에 의해 이어져 있다.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열기구 (18세기)

프랑스인 몽골피에 형제는 비행의 개척자였다.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엔진이 달린 비행기 (아더리안 야노쉬, 1910년)

리벨레 (잠자리)라는 비행기의 구조는 (헝가리) 비행 역사의 이정표 중의 하나다.

헬리콥터 실험 (아시봇 오스카, 1928년)

비행 역사의 이정표로서 아시봇 오스카의 첫째 헬리콥터는 1928년에 처녀 여행을 실시했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에어버스 A380 (2005년)

2층으로 되고 넓은 기체를 갖고 있는 이 비행기는 500 명 이상의 승객을 나를 수 있다.

봄바디어 CRJ200 (1991년)

이 작은 여객기는 속도, 편리 및 경제작동을 기본으로 해서 만들어졌다.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