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포커기 I (1917년)

포커기 I (1917년)

이 독일 3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이다.

기술

검색어

포커, 항공기, 전투기, 비행기, 비행, 차 세계 대전, 레드 배런, 조종석, 기체, 동체, 에일러론, 기술, 이력

관련 엑스트라

장면

포커기

포커기라는 독일 전투기

독일에서 만든 Fokker Dreidecker (즉 삼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가장 이름난 비행기였다. 독일 항공부가 임관시킨 것이었다. 디자이너는 안토니 포커(Anthony Fokker)의 작업장에서 수석디자이너로 일하는 라인홀드 플라츠(Reinhold Platz)였다. 그는 성공적인 영국 비행기, 소프위드 삼엽 비행기(Sopwith Triplane)에 의해 영감을 받았다. 포커기 I의 처녀 비행은 1917년 7월 5일에 실시되었다.

처음에 일어나는 잘못을 고친 다음에 만프레트 폰 리히트호펜(Manfred von Richthofen)의 비행 중대에서 활동하는 조종사들은 이 비행기를 전설적이게 하였다. '레드 바롱'은 빨간색 포커기를 타고 있으면서 1918년에 사망하기 전에 80 차례의 공중전을 이겼다.

이런 유형은 320 대가 만들어졌는데 이미 생산되는 해에도 보통이라고 여겨졌기 때문에 제1차세계대전이 끝났을 때는 이 유형, Dreidecker의 끝을 의미하기도 했다.

제1차세계대전 때 쓰인 포커기

„레드 바롱”

조종사의 선실

구조

  • 회전형 모터
  • 몸통
  • 3엽 날개
  • 날개 버팀대
  • 에일러론
  • 수평 안정 장치
  • 수직 안정 장치

포커기의 구조 및 특징

1인석 삼엽 비행기는 주로 방어적 목적으로 이용되었다. 조종특출한 정도로 가능했고 상승률 (5.7 m/s)도 이례적일 정도로 우수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특징(예를 들어서 속도 및 신뢰도)은 보통이라서 동시대에 쓰인 다른 비행기들은 더 잘 나갔다.

포커기는 약 6 미터 길고 3 미터 넓었으며 익장은 7 미터 넘었다. 삼엽 비행기로써 전체 날개 넓이는 상대적으로 컸다. 18,7 평방미터에 달했다. 공차중량은 406 kg이었고 연료를 180 kg 가져갈 수 있었다.
비행기의 82 kW (약 110 마력), 9 개 실린더 Oberursel UR II (아니면 Thulin Le Rhone) 회전식 엔진은 185 km/h의 속도까지 추진시킬 수 있었으며 실용 상승 한도가 6,000 m까지 올라갈 수 있었다. 회전식 엔진은 크랭크 축이 고정되어 있고 전체 실린더 블록이 이것을 중심으로 해서 움직인다.

비행기의 무기는 개의 7.92 mm LMG 08/15 기관총으로 구성되었다.

포커 삼엽기 I

발사

애니메이션

  • 회전형 모터
  • 몸통
  • 3엽 날개
  • 날개 버팀대
  • 에일러론
  • 수평 안정 장치
  • 수직 안정 장치

내레이션

독일의 포커 삼엽기 I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였다. 처녀 비행1917년 7월에 실시되었다. 독일어로 지은 이름, Dreidecker는 삼엽 비행기라는 뜻이고 협상 강대국, 즉 영국, 프랑스와 러시아가 사용한 비행기의 우세상쇄하도록 개발되었다. 이 비행기는 약 6 m 길었고 익장이 7 m 넘었다.

비행기는 최대 이륙 무게가 586 kg, 최대 속도 185 km/h, 그리고 실용 상승 한도가 6,000 m였다. 전투 범위는 300 km에 달했다. 또, 9 개의 실린더 110 마력의 회전식 엔진에 의해 추진되었다.

회전하는 프로펠러를 통해 발사하고 동시에 움직이는 기관총을 둘 갖고 있는 전투기는 조종이 놀라울 정도로 쉬웠고 상승률 (5.7 m/s)도 이례적일 정도로 우수했다. 그러나 다른 특징(예를 들어서 속도 및 신뢰도)은 보통이라서 동시대에 쓰인 다른 비행기들은 더 잘 나갔다. 이미 1917년말에 구식이 되어 버렸다. 총 320대가 생산되었다.

포커기 1의 명성전설적인 조종사 덕분이었다. 그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은 만프레트 폰 리히트호펜 (Manfred von Richthofen), 별명으로 부르면 레드 바롱(Red Baron)이었는데 이 이름을 비행기의 색깔에 따라 받았다.

관련 엑스트라

독일 군인 (제1차세계대전)

제1차세계대전 때 싸우던 독일 군인들은 좋은 훈련을 받았고 현대적인 무기를 썼다.

전차 (제1차세계대전)

1910년대 중간 때 개발한 전차들은 지상 군사 작전의 매우 중요한 장치가 되었다.

무기 (제1차세계대전)

제1차세계대전은 군사적 기술의 어마어마한 변화를 일으켰다. 새로운 무기들이 많이 개발되었기 때문이다.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슈퍼마린 스피트파이어 (영국, 1938년)

스피트파이어는 제2차세계대전 때 아주 유명한 영국 단좌형 전투기였다.

참호망 (제1차세계대전)

고착화 전투는 제1차세계대전의 한 특징이었다.

메서슈미트 Bf 109 G (독일, 1941년)

이 전설적인 공격기는 독일 공군이 제1차세계대전 때 쓴 것이다.

융커스 G 24 수상 비행기

수상 비행기는 땅에서부터 이륙할 뿐만 아니라 수면에서부터 뜨기도 가능하다.

융커스 JU-52 (1932년)

유럽에서 만들어지고 제2차세계대전 전에 가장 인기있는 수송기였다.

Chengdu J-20 Mighty Dragon (China, 2017)

The Chengdu J-20, also known as Mighty Dragon, is a multiple...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엔진이 달린 비행기 (아더리안 야노쉬, 1910년)

리벨레 (잠자리)라는 비행기의 구조는 (헝가리) 비행 역사의 이정표 중의 하나다.

프랑스 군인 (제1차세계대전)

제1차세계대전 동안, 프랑스는 3국 협상이라는 군사동맹에 속되어 있었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영국 군인 (제1차세계대전)

제1차세계대전 때, 3국 협상이라는 군사동맹에 속되어 있었다.

B–17 "날아가는 요새" (미국, 1938년)

"날아가는 요새"는 미국 공군을 위하 보잉사가 개발한 공격기였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