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보잉 787 (1969년)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기술

검색어

보잉, 비행기, 승객, 비행, 제트 엔진, 엔진, 엘리베이터, 키, 플랩, 교통, 기술

관련 엑스트라

장면

보잉 787

점보 제트기

보잉 787은 최초 초대형 여객기였다.

보잉 상업용 비행기 그룹이라는 회사가 개발한 비행기는 세계적으로 제일 잘 알려져 있는 비행기다.

점보 제트기는 다양한 유형으로 만들어졌다. 여객기, 화물 수송기, 또한 다른 버전으로 (예를 들어 군사적 목적을 위해서) 나왔다. 처녀 여행은 1969년 2월에 실행했으며 1970년에 취항했다. 범미, 또한 TWA가 이용했다. 2013년 5월까지는 1500 여 대 넘는 비행기를 배송했다.

양항비는 상당히 좋은데다가 극도로 안전적이다. 이제까지는 49차례의 전손사고 밖에 안 일어났다.

오늘날, 보잉 787은 싱가포르 에어라인, 일본 항공,영국 항공이 대부분을 이용한다. 가장 널리 쓰이는 유형은 747-400인데 2010년에 도입된 747-8로 성공 이야기가 계속되어 가고 있다.

평면도

특징

보잉 747-400은 보잉의 제트 여객기군의 가장 성공적인 유형이다. 가장 오래됐는데 아직까지도 제일 잘 팔린다. 2007년, 에어버스 380기가 도입됐을 때까지 여러 기록을 세웠다. (예를 들어서 승객적재량)

이 모델은 여러 개선을 포함한다. 새로운 엔진, 기내, (기체의 뒷부분에서의) 연료 탱크에 재설계되고 확대시킨 날개가 생겼다. 조종하기도 더 쉬워졌다. 조종석에 있는 단추의 수는 971에서 305로 줄었고 조종실 근무의 운항 승무원은 3명 대신에 2명만이 충분하게 되었다.

400ER 모델의 길이는 약 71 m이며 익장이 65 m이고 높이는 20 m에 달한다. 날개 면적은 541 m²이고 자기 무게는 181 t정도다. 최장 거리는 14,200 km에 달한다.

747-400은 가장 잘 알려져 있는 모델이고 최신 유형은 747-8이라고 하는데 2010년에 소개되었다.

엔진

제트 엔진

제트 엔진의 근본원칙은 고속으로 나오는 가스가 발생시킨 추진력이다.
공기는 회전 압축기를 통해 공기 흡입구에 들어간다. 압축기의 날은 공기를 압축하기 때문에 속도가 빨라진다. 이 압축된 공기는 연료분사의 지속되는 연소를 확실하게 한다. 연소는 공기와 연소 생성물로 된 혼합물의 압축온도를 더 증가시킨다.

가스 혼합물은 단면도가 점점 작아지는 관인 노즐을 통해 흐르므로 결과적으로 흐름의 속도는 늘어난다. 그 다음에, 가스는 노즐을 통해 나가는데 뉴턴의 제3 법칙에 따라 추진력을 발생시킨다. (바로 작용 반작용의 법칙이다.)

최초의 제트 엔진은 1940년대에 나타났지만
1960년대에 생긴 보잉 747, TU-144, 그리고 콩코드는 진짜 돌파구를 찾았다.

보잉 747-400ER의 어마어마한 질량은 4대의 제너럴 일렉트릭 CF6-80 터보제트 엔진에 의해 나아가게 된다. 날개에 얹혀 있고 각각 274 kN의 추진력을 갖는다. 비행기의 최대 속도(998 km/h)는 음속보다 약간 적다.

구조

  • 제트 엔진
  • 에일러론
  • 날개 플랩
  • 날개
  • 미들 조인트
  • 승강타 조종
  • 수직 안정 장치
  • 방향타

관련 엑스트라

터보제트는 어떻게 작동할까요?

터보제트 엔진의 작동에 대한 애니메이션이다.

공항

공항은 비행에 필요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어버스 A380 (2005년)

2층으로 되고 넓은 기체를 갖고 있는 이 비행기는 500 명 이상의 승객을 나를 수 있다.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옷차림 (서유럽, 1960년대)

옷차림은 한 지역의 주민의 생활 방식 및 문화를 비춰준다.

드 하빌랜드 DH 106 코멧 (1949년)

드 하빌랜드라는 영국 회사가 지은 이 비행기는 세계의 최초 대량 생산의 민간 제트 여객기였다.

콩코드 (1969년)

최초 초음속 여객기는 1976년에 처음 취향했다.

봄바디어 CRJ200 (1991년)

이 작은 여객기는 속도, 편리 및 경제작동을 기본으로 해서 만들어졌다.

Chengdu J-20 Mighty Dragon (China, 2017)

The Chengdu J-20, also known as Mighty Dragon, is a multiple...

융커스 G 24 수상 비행기

수상 비행기는 땅에서부터 이륙할 뿐만 아니라 수면에서부터 뜨기도 가능하다.

융커스 JU-52 (1932년)

유럽에서 만들어지고 제2차세계대전 전에 가장 인기있는 수송기였다.

B–17 "날아가는 요새" (미국, 1938년)

"날아가는 요새"는 미국 공군을 위하 보잉사가 개발한 공격기였다.

F-16 파이팅펠콘 전투기 (미국, 1978년)

파이팅펠콘 전투기는 다목적 전투기 사이에서 가장 성공적인 항공기였다.

MIG-31 (소련, 1982)

소련에서 만든 쌍발 엔진의 요격기는 처음으로 1982년에 활용되었다.

U-2 ’드래곤 레이디’ (USA, 1957)

이 효과적인 정찰항공기는 냉정부터 미국 중앙정보부, 즉 CIA가 쓴 것이었다.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체펠린 비행선, LZ 17 작센 (1913년)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