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가 비어 있습니다.

구입하기

수량: 0

전체: 0,00

0

아르키메데스의 군사적 발명품 (기원전 3세기)

아르키메데스의 군사적 발명품 (기원전 3세기)

아르키메데스는 고대 시대의 가장 뛰어난 과학자 중에서 하나로서 군사적 발명품들도 훌륭했다.

역사

검색어

아르키메데스, 발명, 군사적 발명, 시러큐스, 지렛대, 투석기, 불타는 거울, 포에니 전쟁, 유물, 전쟁, 풀리 시스템, 강화, 전투, 오랜 기간, 로마서, 전함, 방어, 이력

관련 엑스트라

장면

시러큐스의 전투

  • 레버
  • 투석기
  • 거울

군사를 위해서 노력하는 수학자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나 고대 그리스에서 살았다. 포에니 전쟁들 동안,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게 한 군사적 발명품들도 발명하기도 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 투석기, 또한 거울시스템을 예로 들 수 있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겨을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덫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을 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사료에 따르면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또한,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기원전 212년) 사망했다. 마르셀루스 영사는 이 과학자를 해치지 않으라고 명령했는데도 어떤 로마 군인은 나이를 먹은 수학자를 죽였다. 그 군인이 다가왔을 때, 아르키메데스는 어떤 수학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의 마지막 말은 '내 원을 그냥 내버려 두게'였다.

레버

군사를 위해서 노력하는 수학자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나 고대 그리스에서 살았다. 포에니 전쟁들 동안,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게 한 군사적 발명품들도 발명하기도 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 투석기, 또한 거울시스템을 예로 들 수 있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겨을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덫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을 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사료에 따르면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또한,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기원전 212년) 사망했다. 마르셀루스 영사는 이 과학자를 해치지 않으라고 명령했는데도 어떤 로마 군인은 나이를 먹은 수학자를 죽였다. 그 군인이 다가왔을 때, 아르키메데스는 어떤 수학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의 마지막 말은 '내 원을 그냥 내버려 두게'였다.

투석기

군사를 위해서 노력하는 수학자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나 고대 그리스에서 살았다. 포에니 전쟁들 동안,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게 한 군사적 발명품들도 발명하기도 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 투석기, 또한 거울시스템을 예로 들 수 있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겨을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덫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을 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사료에 따르면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또한,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기원전 212년) 사망했다. 마르셀루스 영사는 이 과학자를 해치지 않으라고 명령했는데도 어떤 로마 군인은 나이를 먹은 수학자를 죽였다. 그 군인이 다가왔을 때, 아르키메데스는 어떤 수학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의 마지막 말은 '내 원을 그냥 내버려 두게'였다.

거울

군사를 위해서 노력하는 수학자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나 고대 그리스에서 살았다. 포에니 전쟁들 동안,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게 한 군사적 발명품들도 발명하기도 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 투석기, 또한 거울시스템을 예로 들 수 있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겨을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덫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을 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사료에 따르면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또한,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기원전 212년) 사망했다. 마르셀루스 영사는 이 과학자를 해치지 않으라고 명령했는데도 어떤 로마 군인은 나이를 먹은 수학자를 죽였다. 그 군인이 다가왔을 때, 아르키메데스는 어떤 수학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의 마지막 말은 '내 원을 그냥 내버려 두게'였다.

애니메이션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났다. 수학 뿐만 아니라 물리학, 철학천문학의 분야에서도 활동했고 기술자로서도 뛰어난 결과를 이르렀다. 제2차 포에니 전쟁 때, 로마 해군의 포위 작전으로부터 고향인 도시를 보호하기 위해 기발한 발명품들을 만들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가장 흥미로운 장치는 거울이었다. 어떤 사료에 따르면, 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아르키메데스의 발명품 덕분에 시러큐스의 사람들은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사망했다.

내레이션

고대 시대의 가장 훌륭한 수학자들 중에서 하나인 아르키메데스는 시칠리아라는 섬의 시러큐스라는 도시에서 태어났다. 수학 뿐만 아니라 물리학, 철학천문학의 분야에서도 활동했고 기술자로서도 뛰어난 결과를 이르렀다. 제2차 포에니 전쟁 때, 로마 해군의 포위 작전으로부터 고향인 도시를 보호하기 위해 기발한 발명품들을 만들었다고 한다.

아르키메데스 갈고리는 한 변형한 투석기였는데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뱃머리를 올라서 배를 가라앉혔다. (이 기능을 완벽하게 하도록 아르키메데스가 발명한 도르래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투석기는 아울러 배에 불을 지르거나 가라앉히는 데 쓰였다. 불이 탄 발사체, 그리고 큰 바위를 던져서 공격하는 배에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그런데 가장 흥미로운 장치는 거울이었다. 어떤 사료에 따르면, 을 공격하러 오는 배들의 덫에 집중시켜서 그 에 불을 지르렀다. 그러나 이 도구의 실행 가능성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이런 효과를 이르기 위해 평평한 겨울로만 불가능하며 당시 조절 가능한 볼록 거울이 아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겨울로 다른 배의 선원앞이 안 보이게 만들었다.

아르키메데스의 발명품 덕분에 시러큐스의 사람들은 로마의 공격을 2년간 참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 도시는 결국 반역죄로 인해 함락되었다. 아르키메데스도 이 전투 때 사망했다.

관련 엑스트라

그리스 시대: 알렉산드리아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수많은 도시를 세웠는데 이 도시들은 행정적 중심지게 되고 그리스...

테르모필레 전투 (기원전 480년)

그리스-페르시아 전쟁의 전투는 스파르타 군인들의 영웅적인 희생으로 유명해졌다.

미로 신화

테세우스와 미노타우로스가 미로에서 싸우는 이야기입니다. 미노타우로스는 몸이...

고대 로마 주택

부자인 로마 사람들은 배치가 다양하고 방이 여러 개 있고 넓은 주택에서 살았다.

카라칼라의 온천 (로마, 3세기)

로마 황제의 훌륭한 복합 온천은 서기 3세기에 세워졌다.

이수스 전투 (기원전 333년)

이 전투 때, 마케도니아 군대는 다리우스3세가 지도한 페르시아 군대에 대한 압승을...

로마 군인 (기원전 1세기)

고대 로마 군대의 용병들은 좋은 훈련을 받았고 최신의 무기를 갖춘 군인들이었다.

카탈라우눔 전투 (451년)

플라비우스 아에티우스라는 로마 장군이 이끌어간 로마 군대는 아틸라의 훈족 군대를...

Added to your cart.